“오늘이 마지막 모내기여!”
“오늘이 마지막 모내기여!”
  • 한승호 기자
  • 승인 2019.06.16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1일 전남 함평군 마산면 구산리 들녘에서 품앗이에 나선 문병억(64)씨가 이앙기로 모를 심고 있는 가운데 김덕현(72)씨 부부가 이 모습을 흐뭇하게 지켜보고 있다. 올해 50마지기에 달하는 논에 모를 심은 김씨는 “오늘 이 논이 마지막 모내기라 시원하다”며 “모쪼록 올 가을에 풍성한 수확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지난 11일 전남 함평군 마산면 구산리 들녘에서 품앗이에 나선 문병억(64)씨가 이앙기로 모를 심고 있는 가운데 김덕현(72)씨 부부가 이 모습을 흐뭇하게 지켜보고 있다. 올해 50마지기에 달하는 논에 모를 심은 김씨는 “오늘 이 논이 마지막 모내기라 시원하다”며 “모쪼록 올 가을에 풍성한 수확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국농정신문 한승호 기자]

지난 11일 전남 함평군 마산면 구산리 들녘에서 품앗이에 나선 문병억(64)씨가 이앙기로 모를 심고 있는 가운데 김덕현(72)씨 부부가 이 모습을 흐뭇하게 지켜보고 있다. 올해 50마지기에 달하는 논에 모를 심은 김씨는 “오늘 이 논이 마지막 모내기라 시원하다”며 “모쪼록 올 가을에 풍성한 수확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