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에 충남먹거리통합지원센터 만든다
부여에 충남먹거리통합지원센터 만든다
  • 강선일 기자
  • 승인 2019.06.16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3년까지 185억원 투입

[한국농정신문 강선일 기자]

충청남도(도지사 양승조)가 충남도먹거리통합지원센터를 부여군에 건립한다.

도는 최근 먹거리통합지원센터 건립 부지 선정 평가위원회를 열고, 건립 부지로 부여군을 선정했다고 지난 13일 발표했다. 먹거리통합지원센터(센터)는 도내에서 생산한 농·축·수산물의 유통-소비에 이르기까지 순환체계를 구축하려는 먹거리계획의 핵심 실행체계다.

센터가 만들어질 시, 도내 13개 학교급식지원센터와 51개 지역먹거리 직매장을 연계하는 물류 중심이자, 소량 다품목 작부와 중소·고령농의 안정적 판로 확보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도는 센터에 대한 안정적 운영을 위해 ‘충청남도 먹거리 기본조례’를 제정하고 재단법인도 설립할 예정이다.

센터는 내년부터 2023년까지 185억원을 투입, 2만㎡ 이상의 부지에 건립한다. 센터 내엔 친환경유통센터, 직거래물류센터, 지역가공센터, 광역인증센터 및 식생활교육센터 등의 시설이 들어간다.

이번 건립 부지로 선정된 부여군은 교통·물류 여건이 좋고 폐교를 활용함으로써 법적 규제 문제나 악취·분진 등 환경 관련 문제도 없어 후보지 중 최고점을 획득했다. 부여군은 또한 원활한 원예농산물 생산기반이 조성돼 있으며, 센터 설치 시 충남 균형발전에 긍정적 역할을 할 것이란 게 도의 입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