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건물에 의원사무소 웬 말?
농협 건물에 의원사무소 웬 말?
  • 박경철 기자
  • 승인 2019.06.02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농 부산경남연맹 “상식적·도덕적으로 맞지 않다”

[한국농정신문 박경철 기자]

지난 5월 경남 창원시 진해구 김성찬 자유한국당 의원 지역사무소 앞에서 통일트랙터에 대한 색깔론 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던 농민들은 농협 건물에 의원사무소가 입주한 것에 대해 “상식적으로 맞지 않다”며 비판하고 있다. 한승호 기자
지난 5월 경남 창원시 진해구 김성찬 자유한국당 의원 지역사무소 앞에서 통일트랙터에 대한 색깔론 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던 농민들은 농협 건물에 의원사무소가 입주한 것에 대해 “상식적으로 맞지 않다”며 비판하고 있다. 한승호 기자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인 김성찬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정감사 피감기관인 농협은행 지점 건물에 지역사무소를 유지 중이라 논란이 일 전망이다.

김 의원은 최근 농협중앙회에 전국농민회총연맹(전농)에 지급한 보조금 및 지원금 현황 자료를 요청한 것으로 드러나 농민들로부터 지탄을 받은 바 있다. 통일트랙터 등 농민들이 추진한 통일운동에 보수언론의 종북공세가 벌어졌고, 정치권이 가세했다라는 게 농민들의 입장이다.

지난달 22일 이와 관련 김 의원 지역사무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연 전농 부산경남연맹은 김 의원이 피감기관인 농협은행 지점 건물에 지역사무소를 두고 있는 건 도덕적으로 문제라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지난해 9월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피감기관 건물에 지역사무실을 둔 의원들이 논란이 된 바 있다. 김 의원도 포함됐고, 김 의원은 당시 언론에 사무실 이전을 고려해보겠다고 발언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현재까지 지역사무소를 유지 중이다.

김 의원의 지역사무소가 있는 2층 건물은 농협은행 진해지점 소유로 1층은 영업장이, 2층은 임직원 식당과 회의실이 있다. 김 의원은 지난 2013년 3월부터 2층 한쪽의 50평 가량의 공간을 지역사무소와 후원회 사무실로 쓰고 있다.

농협은행 진해지점 관계자는 “임대를 내놓았지만 오랫동안 공실이었고 (김 의원이 들어오며) 보증금 5,000만원에 월세 65만원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임대계약을 맺고 사무실을 쓰는 터라 문제될 게 없다는 입장이다. 김 의원실 관계자도 “적지 않은 돈을 들여 사무실을 쓰고 있다”며 “상임위원회가 국방위원회일 때부터 이 사무실을 쓰고 있다. 외압이나 이런 건 전혀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전농 부산경남연맹은 “국정감사를 통해 농협을 감시·감독해야 하는 국회의원이 피감기관인 농협의 건물에 지역사무소를 두는 건 상식적으로나 도덕적으로 맞지 않다. 농협은행의 건물에 공실이 있다면 농민을 위해 활용할 계획을 세워야지 정치인에 세를 주는 게 적절한지 의문”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지역 부동산에 의하면 인근 상가 1층의 경우 40~42평이 보증금 1,000만원에 월세 100만원에 나오고 있다. 이점에 비춰보면 김 의원이 내고 있는 월세가 다소 저렴해 보일 수 있다. 한 부동산 관계자는 “2층인데다 상권이 좋지 않거나, 인지도가 있는 분이라 저렴하게 들어갔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