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가스 활용해 농촌 잘 살게 해야”
“바이오가스 활용해 농촌 잘 살게 해야”
  • 홍기원 기자
  • 승인 2019.05.19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 김완주 농어업정책포럼 바이오에너지분과위원

[한국농정신문 홍기원 기자]

“분뇨처리가 아니라 에너지 생산의 개념으로 접근해야 한다.” 김완주 농어업정책포럼 바이오에너지분과위원이 입버릇처럼 강조하는 말이다. 김 위원의 이런 구상이 잘 담긴 곳이 논산계룡축협 자연순환농업센터다. 이 센터에선 축분과 음식물, 각종 부산물을 원료로 바이오가스를 생산해 1일 7,740㎾ 가량의 전기를 생산하고 있다. 최근까지 이 센터에서 근무하던 김 위원은 바이오가스 사업 전파자로 새로운 역할을 모색하고 있다.

김완주 농어업정책포럼 바이오에너지분과위원
김완주 농어업정책포럼 바이오에너지분과위원

농촌이 이 사업에 관심을 기울여야 하는 핵심 이유를 꼽는다면?

농촌은 전반적으로 생활환경이 열악하다. 축산분뇨뿐 아니라 도시의 음식물쓰레기(잔반)도 농촌지역에서 처리한다. 귀농귀촌인들이 냄새문제에 예민한 이유가 있다.

그런데 사실 음식물 쓰레기는 다 1차산업에서 생산한 원료다. 축분은 농장에서 사료와 물을 섭취해 나온 것이다. 이를 농지에 원활하게 공급하면 해결되는데 지금 막혀있는 게 문제다. 이들을 원료로 활용해 생산한 바이오가스는 전기뿐 아니라 폐열이 발생하고 혐기성 소화액이 배출된다. 폐열은 인근 주민들에게 공급해 온실과 가정에서 활용할 수 있다. 소화액은 화학성분이 없어 농자재로 유통이 가능하다.

지금까지 축분과 잔반은 주민들에게 피해를 미치는 기피대상이었는데 바이오가스 생산을 시작하면 냄새문제뿐 아니라 온실가스 감축, 경관조경 등 여러 장점을 갖게 된다. 자원화시설로 일자리도 창출할 수 있다. 기존 신재생에너지 사업이 기업 주도로 형성됐다면 바이오가스 사업은 농촌과 함께하지 않으면 안 되기에 농촌주민과 상생하는 사업이 되는 것이다. 1석 2조가 아닌 1석 10조의 효과가 있다.

 

해외에선 바이오가스 사업이 어떻게 진행되는가?

독일은 1만800여개의 바이오가스 시설을 운영 중이다. 유럽은 화학비료 사용을 권장하지 않는 추세다. 벨기에엔 가축분뇨은행이란 정부기구가 축분을 관리하고 독일과 덴마크는 지방자치단체에서 관리한다. 이들은 이런 유기성물질을 돈을 주고 매입한다. 국가가 이렇게 나서니 바이오가스 사업이 활성화되고 환경이 깨끗해지는거다.

농업정책과 환경정책, 에너지정책을 묶어서 함께 인식해야 한다. 우리는 축분도 문제지만 잔반도 해양투기가 금지된 뒤 갈데를 못찾고 있다. 그런데 유럽은 다 농지로 가게 만들어 놓았다. 독일은 아예 바이오가스 시설의 60%를 농업인이 운영한다. 농업인이 에너지 생산의 한 축을 갖고 있으니 잘 살 수 있는 기반이 된다.

 

당장은 신재생에너지 생산보다 정화처리를 더 선호하는 경향이 있는데?

축분을 정화할 때 응집제를 넣어 응집하는데 이게 화학물질이라 정부보조퇴비 금지 원료다. 응집된 고형물 처리 문제가 남는 것이다. 게다가 톤당 처리비용이 10만원에서 15만원까지 하고 있다.

바이오가스 사업도 현재 배출되는 소화액을 대부분 정화처리해서 방류하고 있다. 그런데 이 소화액은 화학물질이 안 들어가 친환경적이다. 바이오가스 시설은 온도와 미생물만 컨트롤하면 얼마든지 에너지뿐 아니라 유기질비료도 함께 생산할 수 있다. 그러면 외국에서 수입하는 유기질비료를 대체하는 효과까지 갖게 된다.

 

지방자치체와 농촌주민들의 참여를 이끌어낼 방안은?

이제 지역마다 에너지 분권이 이뤄져야 한다. 중앙정부가 지방의 에너지 평가지표를 매기면 지자체가 관심을 갖게 된다. 지금은 바이오가스 시설을 유치하려면 민원이 생기니 꺼리는거다. 대부분의 사례를 보면 바이오가스의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REC) 가중치 중에서 10%가 지자체 몫인데 이를 농촌주민들에게 지급하면 마다하지 않을 것이다.

정부에서 바이오가스 사업은 농촌 중심으로 끌고 가겠다는 인식전환이 필요하다. 농촌 시·군마다 바이오가스 시설 5곳이 있으면 지역 내 축분, 잔반, 농업부산물 오염문제가 해결된다. 전국 200개 지자체에 5곳씩 들어가면 1,000개소를 만들 수 있다. 이러면 면지역의 전력소비는 다 커버할 수 있다. 정부가 중장기적인 안목에서 정책을 추진하면 바이오가스를 활용해 농촌이 잘 살 수 있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