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방식으로 … 논바닥 다지는 농부
옛 방식으로 … 논바닥 다지는 농부
  • 한승호 기자
  • 승인 2019.05.14 2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오후 강원도 홍천군 남면 유치리의 모내기를 앞둔 논에서 한 농민이 논바닥을 평평히 다지는 작업을 하고 있다. 1,200여 평에 달하는 논바닥을 옛 방식인 줄로 묶은 나무를 이용해 다지던 농부는 "바닥을 잘 골라야 모심기가 낫다"며 나무를 잡은 줄을 놓지 않았다.
14일 오후 강원도 홍천군 남면 유치리의 모내기를 앞둔 논에서 한 농민이 논바닥을 평평히 다지는 작업을 하고 있다. 1,200여 평에 달하는 논바닥을 옛 방식인 줄로 묶은 나무를 이용해 다지던 농부는 "바닥을 잘 골라야 모심기가 낫다"며 나무를 잡은 줄을 놓지 않았다.

[한국농정신문 한승호 기자]

14일 오후 강원도 홍천군 남면 유치리의 모내기를 앞둔 논에서 한 농민이 논바닥을 평평히 다지는 작업을 하고 있다. 1,200여 평에 달하는 논바닥을 옛 방식인 줄로 묶은 나무를 이용해 다지던 농부는 "바닥을 잘 골라야 모심기가 낫다"며 나무를 잡은 줄을 놓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