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연대, 5.18 진상규명과 망언 처벌 앞장선다
민중연대, 5.18 진상규명과 망언 처벌 앞장선다
  • 한우준 기자
  • 승인 2019.05.14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8시국회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망월동 방문 거부
39주년 범국민대회 후 본격적 ‘망언 의원’ 규탄 나서기로

[한국농정신문 한우준 기자]

 

최근 일부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중심으로 벌어지고 있는 5.18민주화운동 폄훼에 대해 민중연대가 항쟁 39주년을 맞아 총력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5.18 망언 3인 의원 국회퇴출5.18학살역사왜곡 처벌법 제정자유한국당 해체 시국회의는 14일 민주노총 교육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황교안 대표 등 자유한국당의 망월동 방문을 거부하는 입장을 발표했다.

5.18시국회의는 권력과 부귀영화를 위해 국민에게 총을 쏜, 그 무엇으로도 씻을 수 없는 자신들의 죄악을 덮기 위해, 반민주 독재세력은 광주민중항쟁의 진상을 은폐왜곡하고 항쟁을 지역문제로 가두기 위해 발버둥 쳐 왔다라며 그 결과 39년이 지난 지금까지 전두환이 사살을 명령했다는 하늘이 알고 땅이 아는 진실조차 확증하지 못한 채 아직도 진상규명을 해야 하는 것이 오늘의 씁쓸한 현실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는 39년을 맞이하는 최근, 일개 범부도 아닌 국민의 대표라는 자들에 의해 항쟁이 폭동으로, 유공자들이 괴물로 매도당하는 어이없는 현실을 목도하고 있다라며 스스로 무자격자임을 증명한 이러한 망언이 나왔음에도 자유한국당은 망언 의원들을 비호하고, 그 대표는 이들의 주장에 영합하며, 처벌 대신 면죄부를 주는 시대착오적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한 5.18시국회의는 지난 13일 미군 정보부에서 근무했던 김용장씨 및 보안사령부에서 근무했던 허장환씨의 증언과 관련해 미군이 이러한 정황을 알고 있었음에도 (전두환의) 반란을 묵인하고, 오히려 그를 보호하기 위해 항모를 파견했다는 진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라며 아직도 이뤄지지 못한 발포명령자 문제 및 이를 방기한 미국의 책임에 대해 진상규명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5.18시국회의는 오는 18일 광주 금남로에서 열리는 39주년 범국민대회를 맞아 대규모 민중 집결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오는 25일에는 ‘5.18 역사왜곡처벌법 제정망언의원 퇴출반 자유한국당 대회를 광화문에서 개최하겠다고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