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교육원, 가정의 달 기념 ‘국무총리상’ 받아
산림교육원, 가정의 달 기념 ‘국무총리상’ 받아
  • 원재정 기자
  • 승인 2019.05.14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문화·한부모가정, 아동·청소년 대상 ‘숲속 힐링 과정’ 호평

[한국농정신문 원재정 기자]

지난 10일 이상만 산림교육원장(왼쪽에서 세번째)이 ‘2019년 가정의 달 기념행사’에서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한 후 직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산림교육원 제공.
지난 10일 이상만 산림교육원장(왼쪽에서 세번째)이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오른쪽 세번째)을 비롯한 산림교육원 직원들과 ‘2019년 가정의 달 기념행사’에서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한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산림교육원 제공.

 

산림청 산림교육원(원장 이상만)이 지난 10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2019년 가정의 달 기념행사에서 국무총리 표창을 받았다.

산림교육원은 2012년부터 경기도 남양주시 관내 필리핀, 베트남, 페루 등 8개국 다문화가정과 한부모가정 등 소외계층 가족을 비롯해 관내 초·중고교 아동·청소년을 대상으로 산림욕과 스트레스 완화를 위한 명상, 체조 등 숲속 힐링 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 국무총리상 수상은 산림교육원이 해 온 숲체험·치유 과정이 가족 간 소통을 유도하고 행복한 가정을 이루도록 돕는 등 지역사회와 상생발전하고 있다는 평가인 셈이다.

이상만 산림교육원장은 관심과 배려가 필요한 소외계층 가정을 대상으로 지속적으로 숲체험을 지원해 정신적·육체적 건강을 도울 것이라면서 아동·청소년들이 숲에서 꿈과 희망을 키워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