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묘장에선 모가 ‘파릇파릇’
육묘장에선 모가 ‘파릇파릇’
  • 한승호 기자
  • 승인 2019.05.09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8일 경기도 연천군 군남면 옥계리의 한 육묘장에서 모내기를 앞둔 이모씨가 모의 생육 상태를 확인하고 있다. 이씨는 “동네 주민과 함께 모판 400여개를 맞췄다”며 “원래 10일 전후로 모내기할 예정이었는데 아직 논에 물을 받지 못해서 걱정”이라고 말했다.
지난 8일 경기도 연천군 군남면 옥계리의 한 육묘장에서 모내기를 앞둔 이모씨가 모의 생육 상태를 확인하고 있다. 이씨는 “동네 주민과 함께 모판 400여개를 맞췄다”며 “원래 10일 전후로 모내기할 예정이었는데 아직 논에 물을 받지 못해서 걱정”이라고 말했다.

[한국농정신문 한승호 기자]

지난 8일 경기도 연천군 군남면 옥계리의 한 육묘장에서 모내기를 앞둔 이모씨가 모의 생육 상태를 확인하고 있다. 이씨는 “동네 주민과 함께 모판 400여개를 맞췄다”며 “원래 10일 전후로 모내기할 예정이었는데 아직 논에 물을 받지 못해서 걱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