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땅의 농부 247
이 땅의 농부 247
  • 한승호 기자
  • 승인 2019.04.21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웅재(78, 충남 서산시 운산면 용현리)
“논에 물 대면 농사 시작이여. 못자리 준비해야지. 아침에 지하수 틀어놓고 기다렸다가 나온 겨. 여유 있을 때 미리미리 해놓으면 좋잖어. 논바닥 고를 땐 줄 띄워서 하면 반듯하니 좋아. 뭐니 해도 못자리는 수평이 잘 맞아야 되거든. 이제 볍씨도 담궈야 되고 모판도 채워야 되고 할 일이 태산이여. 아무튼 올해도 풍년 들면 좋제.” 
“논에 물 대면 농사 시작이여. 못자리 준비해야지. 아침에 지하수 틀어놓고 기다렸다가 나온 겨. 여유 있을 때 미리미리 해놓으면 좋잖어. 논바닥 고를 땐 줄 띄워서 하면 반듯하니 좋아. 뭐니 해도 못자리는 수평이 잘 맞아야 되거든. 이제 볍씨도 담궈야 되고 모판도 채워야 되고 할 일이 태산이여. 아무튼 올해도 풍년 들면 좋제.” 

[한국농정신문 한승호 기자]

“논에 물 대면 농사 시작이여. 못자리 준비해야지. 아침에 지하수 틀어놓고 기다렸다가 나온 겨. 여유 있을 때 미리미리 해놓으면 좋잖어. 논바닥 고를 땐 줄 띄워서 하면 반듯하니 좋아. 뭐니 해도 못자리는 수평이 잘 맞아야 되거든. 이제 볍씨도 담궈야 되고 모판도 채워야 되고 할 일이 태산이여. 아무튼 올해도 풍년 들면 좋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