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제주, 농산물 유통 상생 모색
충남-제주, 농산물 유통 상생 모색
  • 장수지 기자
  • 승인 2019.04.12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오감, 제주서 판촉행사 개최

[한국농정신문 장수지 기자]

충청남도가 지난 10일 제주도 하나로마트에서 도내 생산 농산물 ‘충남오감’ 유통활성화를 위한 판촉행사를 열었다.

이번 행사는 지난해 12월 충청남도와 제주도가 체결한 ‘농산물 상생유통협약의 일환’으로 진행됐으며, 양승조 충남도지사와 제주시농협 조합장 등 관계자 20명이 참석했다.

양승조 지사는 이날 충남도의 대표 농산물인 호박고구마와 표고버섯 등 9개 품목에 대한 판촉활동 및 토마토 모종 증정행사를 함께했으며, 이후 원희룡 제주지사와 농산물 유통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충남도와 제주도는 이번 간담회에서 지역 상생으로 농산물 유통 구조개선 및 농가 소득 향상에 뜻을 모았다.

양 지사는 “충남도는 지난 2014년 충남오감을 개발하고 충남농산물의 판로개척을 위해 노력해왔다”면서 “제주와의 상생협약이 농가와 소비자 모두에게 좋은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충남도는 제주와의 상생유통협약으로 23억원 가량의 도내 농산물이 직거래 형태로 제주도 식탁에 오를 거라 전망했다. 충남도와 제주도는 오는 2022년까지 협약을 더욱 체계화해 연매출 400억원을 달성한단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