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땅의 농부 245
이 땅의 농부 245
  • 한승호 기자
  • 승인 2019.04.07 2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대중(80, 전북 진안군 진안읍 군상리)
“감자 심으려고 준비하는 겨. 줄자로 줄 띄워서 하면 시간은 좀 걸려도 (두둑을) 반듯이 만들 수 있으니께. 이 밭이 약간 비탈져서 이렇게 하면 일도 편하고 좋제. 우리(가족들) 먹고 조금씩 나눠 먹을 거라 많이 하진 않으려고. 남으면 팔기도 해야제. 옆에 하우스까지 한 200평 되려나. 씨감자는 진즉 구했지.”
“감자 심으려고 준비하는 겨. 줄자로 줄 띄워서 하면 시간은 좀 걸려도 (두둑을) 반듯이 만들 수 있으니께. 이 밭이 약간 비탈져서 이렇게 하면 일도 편하고 좋제. 우리(가족들) 먹고 조금씩 나눠 먹을 거라 많이 하진 않으려고. 남으면 팔기도 해야제. 옆에 하우스까지 한 200평 되려나. 씨감자는 진즉 구했지.”

[한국농정신문 한승호 기자]

“감자 심으려고 준비하는 겨. 줄자로 줄 띄워서 하면 시간은 좀 걸려도 (두둑을) 반듯이 만들 수 있으니께. 이 밭이 약간 비탈져서 이렇게 하면 일도 편하고 좋제. 우리(가족들) 먹고 조금씩 나눠 먹을 거라 많이 하진 않으려고. 남으면 팔기도 해야제. 옆에 하우스까지 한 200평 되려나. 씨감자는 진즉 구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