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민이 내딘 첫발, 대중이 함께
농민이 내딘 첫발, 대중이 함께
  • 장수지 기자
  • 승인 2019.04.07 18: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일농기계품앗이운동’, 아래로부터의 상향식 활동 … 지지 확산으로 이어져

[한국농정신문 장수지 기자]

지난달 22일 강원도농업인단체회관에서 열린 ‘평화와 번영의 강원시대, 남북 농업교류를 위한 통일트랙터 시승식 및 후원밥집’ 행사에서 박행덕 전국농민회총연맹 의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한승호 기자
지난달 22일 강원도농업인단체회관에서 열린 ‘평화와 번영의 강원시대, 남북 농업교류를 위한 통일트랙터 시승식 및 후원밥집’ 행사에서 박행덕 전국농민회총연맹 의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한승호 기자

 

농업은 개방농정과 함께 분단으로 그 어떤 분야보다 많은 피해를 입었다. 분단의 피해가 가장 크게 나타났기 때문에 교류가 원천 차단된 상황에서도 통일에 대한 열망이 가장 많이 들끓었다. 이렇듯 어려운 국내외 여건 속에서도 농민들은 자발적으로 통일농기계품앗이운동을 시작했고, 최근 지방자치단체 참여에 힘입어 대중적 지지와 함께 범국민적 운동으로 변모하고 있다.

 

시작은 지역에서부터

운동은 처음 지역 농민회 등에서 조용히 시작됐다. 시·군마다 회원들은 대북제재 해제와 남북교류 재개 등 한반도 평화에 대한 열망을 담아 구좌 당 5만원씩 납부하는 운동을 벌였다.

또 강원 춘천에선 농민회 80명 전 회원이 모금에 참여하자는 결의를 다졌으며, 시설하우스 단지가 많은 경남 진주는 겨울철 제일 바쁜 와중에도 발품을 팔아 후원 밥집을 열고 모금에 나서기도 했다. 전남 순천에서는 100원부터 모아보자는 의지를 앞세워 통일저금통을 만들었고, 농협 및 학교, 약국 등에 보급해 통일농기계품앗이운동을 온 동네로 알리는 데 기여했다.

이렇게 지역 곳곳에서 시작된 운동은 차츰 세를 키워 나갔고, 회원들은 자신의 위치에서 할 수 있는 활동 등을 찾아 전개하기 시작했다.

 

지자체 참여로 확산

농민회 내외에서 전개된 운동은 이후 도청과 시·군청 등 지방자치단체와 농협, 연대 단체 등을 찾아다니는 홍보로 이어졌다. 농민회 회원들은 통일농기계품앗이운동이 지닌 의미와 그 취지를 설명하며 운동 참여 권유에 나서기도 했다.

이와 더불어 지자체별로 마련된 ‘남북교류협력에 관한 조례’는 기금 마련에 든든한 배경으로 자리 잡았다. 전남에선 지자체가 각각의 트랙터 발주를 위한 기금에 2,000만원을 약정하는 등 모금에 가속이 붙었고, 적극적인 홍보에 힘입어 시·군청 및 교육청 등 공무원들도 모금에 십시일반 동참하기 시작했다. 이후 지자체 조례에 기반을 둔 모금 약정은 전남을 제외한 경기 등 타 지역으로도 확산되는 상황이다.

또한 경기·강원 및 도내 일부 시·군에선 도지사, 시장·군수, 의회 의장 등이 통일농기계품앗이운동본부 임원 및 명예대표, 자문위원 등으로 참여해 힘을 싣기도 했다. 게다가 몇몇 지역에선 관심을 보이는 학계 참여까지 유도해 운동의 성격을 점차 범국민적으로 탈바꿈시켰다.

 

대중적 지지를 얻다

지자체 참여와 더불어 최근 통일농기계품앗이운동본부엔 지역별 사회 각계각층의 인사까지 홍보대사로 함께 해 대중적 지지 확산에 힘을 보태고 있다.

예를 들어 이외수 작가는 통일농기계품앗이 강원운동본부 자문위원으로 위촉됐으며, 지난달 22일 열린 후원밥집 등 모금 행사에 참여해 통일트랙터 시승에 나서기도 했다. 해당 행사에서는 철원의 개인이 직접 100만원이라는 거금을 선뜻 내놓는 사례도 있었으며 강원도 농업기술원도 농어촌개발 후원금 100만원을 전달했다.

이처럼 농민이 악조건 속 발품 팔아 시작한 운동은 지자체 및 대중의 관심과 참여·지지에 힘입어 보다 큰 움직임으로 확산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덕수 2019-04-12 13:19:44
통일트랙터가 남북농업교류의 새로운 기회가 될껍니다 꼬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