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 이름 같은 목적 ‘축산분야 ICT 융복합 확산사업’
다른 이름 같은 목적 ‘축산분야 ICT 융복합 확산사업’
  • 배정은 기자
  • 승인 2019.03.18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농정신문 배정은 기자]
 

축사현대화사업의 일환으로 축산분야 ICT 융복합 확산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2014년 시작된 이 사업은 지난해까지 약 1,116억원을 투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설현대화를 이미 진행한 축사 또는 시설현대화를 추진하려는 축사 모두 지원할 수 있다. 각 시·도에서 확정된 예산 범위 안에서 사업 대상자를 선정해 지원하게 된다.

이 사업 또한 근거법령은 「자유무역협정 체결에 따른 농어업인 등의 지원에 관한 특별법」으로 올해부터 국가보조금이 없어진 축사시설현대화사업과 달리 여전히 30%를 국고로 지원받을 수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축산분야 ICT 융복합 확산사업에 대해 생산비 절감 및 최적의 사양관리 등 축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장비 지원 사업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2016년 서울대 연구결과에 따르면 ICT 또는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축사에 도입함으로써 사료비를 9.2%, 고용비 6.8%, 질병발생 피해액 43.9%를 줄일 수 있으며 분만율은 2.5%, 상등급 출현율은 6.9% 높이는 효과가 있다는 것. 결국 이 사업 또한 생산성 향상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농식품부는 2022년까지 축산분야 주요축종 전업농가의 22%인 5,750호에 스마트축사를 보급하겠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