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노지작물로 스마트팜 확대
농식품부, 노지작물로 스마트팜 확대
  • 장수지 기자
  • 승인 2019.03.10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CT장비 적용하는 ‘노지 스마트영농 모델’ 선정
발생 데이터 수집·관리해 농가 지원 서비스 제공

[한국농정신문 장수지 기자]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 농식품부)가 일반 노지작물 재배에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하는 ‘노지 스마트영농 모델’ 11개 과제를 지난 5일 선정했다.

해당 사업의 핵심은 채소 및 과수 등 노지작물에 센서나 자동 관수·관비 장비를 적용하는 것이다. 농식품부는 시설원예와 축산 중심의 현행 스마트팜을 노지로 확대하기 위해 지난해 모델 개발을 시작했다. 강원 태백 및 전북 고창, 전남 해남·무안과 경북 안동에서 추진한 지난해 사업은 센서·제어장비·CCTV 등 ICT 장비를 적용해 스마트폰 제어가 가능하며 편의성 향상에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올해는 사업규모를 확대해 예산도 지난해 11억원에서 60억원으로 증액했고 대상 지자체도 두 배 늘었다. 대상 작물 역시 채소(배추·양파·대파)뿐만 아니라 과수(사과·블루베리·감귤)와 특작(삼백초) 등 노지작물 전체로 확대됐다.

또한 올해부터는 지자체 농업기술원 및 농업기술센터가 사업 기획·관리에 참여해 현장 밀착형 기술지원이 가능할 전망이다.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은 발생 데이터의 수집·관리시스템을 구축해 농가 지원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농식품부는 노지작물 데이터가 축적되고 분석기반이 마련되면 물·비료·병해충 등의 관리가 가능하고 불필요한 농작업이나 농자재 투입도 감소시킬 수 있으며, 데이터를 가격이나 기상정보 등과 연계할 경우 수급조절 및 재배시기 결정 등에 도움이 될 거라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