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스마트팜’은 무엇이고 ‘스마트팜 혁신밸리’는 무엇인가요?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스마트팜’은 무엇이고 ‘스마트팜 혁신밸리’는 무엇인가요?
  • 한우준 기자
  • 승인 2019.03.03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농정신문 한우준 기자]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Q. 정부의 스마트팜 사업에 대한 농민들의 반발이 만만치 않은 것 같습니다. ‘스마트팜’은 무엇이고 ‘스마트팜 혁신밸리’는 무엇인가요?

 

A. 우선 ‘스마트팜’은 ICT(정보통신기술)를 적용해 지능화된 농장을 말합니다. 현재 가장 농민들에게 익숙한 스마트팜의 모습은 주로 온도, 습도, 일조량, 이산화탄소량 등을 스스로 조절하고 필요하면 농장주가 원격으로 명령을 내릴 수 있는 시설원예용 비닐·유리온실입니다. 마찬가지로 시설 관리가 중요한 축산업에도 스마트팜이 확산되고 있으며, 최근에는 노지 과수에도 적용되는 추세입니다.

‘스마트팜 혁신밸리’는 농림축산식품부의 사업 명칭으로, 앞서 설명한 스마트팜을 대규모로 운용하고 기술 실증연구를 수행하는 농업단지를 만들어 청년농 육성에 대비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지난해 전북 김제와 경북 상주가 1차 사업단지로 선정됐으며, 올해 3월 말까지 두 곳의 부지를 더 뽑습니다. 개소 당 면적 20ha 이상, 예산 1,000억원이 투입되는 대형 사업이다 보니 지자체들마다 사활을 걸고 있습니다.

점점 농업환경이 열악해지는 현실 속에서 향상된 기술을 통해 더 효율적으로 농사지어야 한다는 주장에는 농민들 역시 이견이 없지만, 지금도 채소 가격 지탱이 어려운데 생산성 높은 경작지가 대규모로 늘어나면 상황이 더 악화될 것을 우려하고 있습니다. 가진 것 없는 청년들이 이곳을 나섰을 때 빚더미에 올라 스마트팜을 시작해야 하는 것 또한 걱정합니다. 그래서 스마트팜 혁신밸리 사업은 임대 경작지가 아닌 기술연구에 초점을 둬야 한다는 주장입니다. 즉 농민들은 ‘스마트팜’이 아닌 ‘스마트팜 혁신밸리’를 반대하고 있다는 점을 구분할 필요가 있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