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 ‘2018년 경기도 도시농업 실태조사’ 발표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 ‘2018년 경기도 도시농업 실태조사’ 발표
  • 강선일 기자
  • 승인 2019.02.11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치 수반 시 현재 규모보다 4배 이상 확대 가능

[한국농정신문 강선일 기자]
경기도 도시농업 발전을 위한 공간 확보와 조례 제정 조치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된다..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원장 서재형)은 11일 경기도 6개 지역의 도시농업 현황을 분석한 ‘2018년 경기도 도시농업 실태조사’를 발표했다. 조사대상 지역인 고양시·부천시·안양시·오산시·용인시·파주시 등의 도시농지 면적은 56만2,328㎡이며, 도시농업 참여자는 9만8,055명으로 나타났다. 6개 지역에서 활동하는 도시농업 단체 및 공동체는 100개이며, 이 중 도시농업 관련 단체가 15개, 도시농업 공동체는 85개로 나타났다.

또 2016년 토지피복도와 지난해 촬영한 인공위성 영상 분석 결과, 지난해 기준 6개 지역 내 도시농업 가능지 예상 면적은 234만3,100㎡로 분석됐다. 현재 도시농업 면적의 4배 이상까지 면적 확대가 가능하단 뜻이다.

실태조사에 참석한 오충현 동국대 바이오환경과학과 교수는 “△도심 내 도시농업 활동을 위한 생활권 텃밭 확보 △지역별 맞춤형 도시농업 활성화 시책 마련 등이 필요하다”며 “옥상텃밭, 학교텃밭, 근린공원 및 어린이공원을 이용한 도시농업 공간 확보와 농지법상 도시농업 토지에 대한 특례 신설, 공동운영 도시농업 확대 등의 방안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