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민칼럼] 공평한 농업정책
[농민칼럼] 공평한 농업정책
  • 강정남(전남 나주)
  • 승인 2019.02.03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등명절이 다가오는데 명절도, 농업정책도 평등하지 않다.
공평한 농업정책으로 여성농민도 가치를 인정받고 살자!"
강정남(전남 나주)
강정남(전남 나주)

어마무시한 새해 평등명절이 다가오고 있다. 오죽하면 명절 앞에 평등을 붙였겠는가! 그런데 나는, 개인적으로 평등보다는 공평이 더 좋다. 평등에 대한 이미지는 집단을 일정하게 잘라놓은 몇 센티미터 ‘자’의 느낌이고 공평은 개인 개인 마다의 깊이가 다르지만 우물물 한 바가지를 뜨면 그 한 바가지 만큼 차오르는 우물물의 이미지가 떠오른다. 억울하지 않게 한 바가지 비면 한 바가지 만큼, 두 바가지 비면 두 바가지 만큼 채워 놓는 게 더 공평한 것 아닐까?

여성들이 현재 그러하다. 남성에 비해 아직까지는 법과 제도를 만드는 권력과 중심에서 주변부에 머물고 있다. 그래서 개별 여성들의 지위가 아무리 높더라도 여성이란 범주에 들어가면 결국 주변부 인물이 되고 대상화가 돼버린다. 여성들은 열 바가지를 요구하는 게 아니다. 비는 만큼 채우는 것, 그것이 공평하다고 말하고 있는 것이다.

농민수당과 관련해, 농업의 공익적 가치에 대한 수당이라 해서 농민수당으로 부른다. 우리가 시골에서 뭐하는 사람이냐? 라고 물으면 “농사짓고 사는 사람이요”라고 대답한다. 그건 여성농민들도 마찬가지로 대답한다. 그런데 그놈에 농민수당이, 이상한 괴물이 돼서 나타난 것이 아닌가! 농민수당이라 부를 수 없는 것을 자꾸 농민수당이라고 부른다. 결과적으로 농민수당이 아닌 것이다. 농사짓는 집에서 한사람만 대표해 그 사람에게만 준다는 말이다. 가장! 그 집의 대장에게만 준다는 말~.

대장의 부하인 여성농민은 그냥 일만 해주고 그 가치는 대장이 받아간다는 말이다. 이런~개코만도 못한 불공평한 농업정책이 어디 있나? 곧 평등명절이 다가오는데 사실은 명절도 평등하지 않고 농업정책도 평등하지 않다. 불공평한 농업정책이다. 똑같이 농사짓는 농민이면 누구나 농민수당을 받아야 공평한 농업정책이 되는 것이다.

이제라도 인식하지 못한 많은 농업관료와 농업정책담당자에게 요구한다! 공평한 농업정책으로 그나마 여성농민도 좀~ 그 가치를 인정받고 살아보자! 가사노동을 무불노동으로 만든 결과 누구의 이윤을 챙기는지 우리는 알고 있다. 마찬가지로 여성농민의 농업노동 가치를 반드시 인정하라! 모든 농업정책은 이제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가야 한다. 산업으로서의 농업이 아닌 환경과 사람이 만나는 식량가치로서의 농업, 그리고 사람을 위한 공평한 개별농업정책으로 방향을 틀어야 한다. 그 첫 단추는 바로 여성농민을 포함한 농민수당이다! 농민 속에 반드시 여성농민이 있다. 오뉴월 뙤약볕에도 밭을 기고 다니는 여성농민이 있다. 고랑 고랑 한 뼘도 놀리지 않고 식량자급률을 높이는 여성농민이 있다. 여성농민에게도 농민수당을 지급하라!

평등명절 맞이하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