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산 농산물 일제히 가격 폭락 … 대책 절실
제주산 농산물 일제히 가격 폭락 … 대책 절실
  • 권순창 기자
  • 승인 2019.02.03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농 제주도연맹, 심각한 폭락 상황 호소
주요농산물 공공수급제 필요성 재차 대두

[한국농정신문 권순창 기자]
 

무·양배추·감귤 등 제주산 농산물 가격이 일제히 폭락해 농민들이 대책 마련을 호소하고 있다. 사진은 제주도 서귀포시 성산읍의 한 무밭을 갈아엎는 모습. 한승호 기자
무·양배추·감귤 등 제주산 농산물 가격이 일제히 폭락해 농민들이 대책 마련을 호소하고 있다. 사진은 제주도 서귀포시 성산읍의 한 무밭을 갈아엎는 모습. 한승호 기자

제주의 겨울철 간판 농산물인 무·양배추·감귤이 동시에 폭락하면서 농민들의 목소리가 날로 처절함을 더하고 있다. 전국농민회총연맹 제주도연맹(의장 송인섭)은 지난달 28일 성명을 내며 정부와 제주도의 적극적인 폭락대책을 촉구했다.

최근 무는 8,000원/20kg, 양배추는 4,000원/8kg 수준의 도매가격을 유지하고 있다. 제주산 출하 시작과 동시에 평년대비 20~30% 내려앉은 가격이 좀체 회복되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무·양배추보단 상황이 나은 편이라지만 감귤 또한 가격이 좋았던 최근 몇 년에 비해 20%가량 떨어져 있다.

감귤이 간신히 생산비를 건지는 상황이라면 무·양배추는 생산비를 보장받기 어려운 상황이다. 무를 대상으로 하는 정부의 ‘채소가격안정제’도, 양배추를 대상으로 하는 제주도의 ‘농산물가격안정제’도 각각 비현실적인 기준가격과 빈약한 사업물량 탓에 제 기능을 하지 못하고 있다. 행정의 소극적인 대처에 제주 농민들이 무 7,000톤, 양배추 9,000톤을 자비로 폐기하기에 이르렀지만 이 또한 폭락세를 잡기엔 역부족이다.

전농 제주도연맹은 성명을 통해 제주 농업의 심각한 현실을 호소하며 행정에 좀더 적극적인 대응을 요구했다. 정부 채소가격안정제의 확대, 자율폐기 참여농가에 대한 지원대책 수립 등이 그 내용이다.

특히 주요 농산물의 20~30%를 정부가 수매해 수급을 조절하는 ‘주요 농산물 공공수급제’를 재차 요구하고 나섰다. 당장의 폭락 해결도 문제지만, 거시적으로 공공수급제와 같은 책임있는 정책이 만들어지지 않는다면 반복되는 농산물 가격불안을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없기 때문이다.

지자체엔 최저가격보장제 정착을 강조했다. 제주도의 최저가격보장제인 ‘제주형 농산물가격안정제’는 정부 정책의 사각을 보완할 훌륭한 장치로 기대됨에도 불구하고 시행 3년이 넘도록 당근·양배추 두 품목에서 걸음마를 떼고 있기 때문이다. 전농 제주도연맹은 “농산물 가격안정 정책은 중소농과 농촌의 소멸을 막기 위한 최소한의 기본적 농업정책이며 농민이 내년에도 포기하지 않고 농사지을 수 있는 안전장치”라며 가격안정 정책이 급선무임을 강조했다.

한편 현재 가장 폭락세가 심한 품목은 평년대비 50% 이상의 가격하락을 보이는 전남의 월동배추로, 정부는 제주의 상황을 상대적으로 가볍게 보고 있는 분위기다. 농식품부는 최근 배추 추가 수급안정대책을 준비하고 있으며 추후에 무 대책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