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트랙터로 우리농업 회생의 길 열자
통일트랙터로 우리농업 회생의 길 열자
  • 한국농정
  • 승인 2019.01.27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농민회총연맹(전농)은 지난해 10월 “국민들이 모은 성금으로 마련한 농기계를 북으로 보내 민간에서부터 남북교류의 물꼬를 트겠다”며 통일트랙터 품앗이 운동을 시작했다. 전농은 지난해 1월 평창올림픽 당시 통일밥상을 나누겠다면서 평창에 대규모 환영단을 파견했다.

당국이 허락하지 않아 직접 북측의 선수단과 응원단을 만나 환영행사를 치르지 못했다. 그런데 북측 응원단이 예정에 없던 정동진 공연을 펼치며 농민들과 만났다. 남측의 농민들과 북측의 응원단이 이심전심 정동진에서 감격적 상봉을 이뤄낸 것이다.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시작된 남북관계는 이후 판문점 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으로 이어지면서 급진전했다. 그러나 민간의 남북교류는 아직도 큰 진전을 이루지 못했다.

특히 미국의 대북제재가 남북교류의 획기적 전환을 가로막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사정에 전농에서 ‘통일트랙터 품앗이 운동’을 통해 미국의 대북제재 문제를 국민들에게 알리고자 하는 것이다.

전농이 ‘통일트랙터 품앗이 운동’을 시작한지 4개월이 채 되지 않아 전국적으로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전국의 시·도지사와 시장·군수 그리고 시·도 및 시·군·구 의회 의원과 의장, 교육감들이 속속 ‘통일트랙터 품앗이 운동’에 함께 하고 있는 것이다.

일찍이 민간의 통일운동에 행정기관의 장들이 함께한 사례가 없었다. 이는 농민 통일운동의 정당성과 당위성에 공감할 뿐 아니라 필요를 절감하고 있다는 것이다.

전농의 ‘통일트랙터 품앗이 운동’은 이러한 지지에 힘입어 가시적 성과를 내고 있다. 특히 전남지역의 경우 목표했던 트랙터 15대 중 10대를 이미 확보했고, 현재의 분위기로는 목표를 초과해서 20대까지 마련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통일트랙터를 통해 대북제재를 해제하고 민간 자주교류의 전면화를 기대하는 국민들의 여망을 읽을 수 있다. 통일트랙터가 분단의 선을 넘는 것은 우리 농업에 당면한 여러 문제가 해결될 길이 열리는 상징적 사건이다.

전면적 농산물 수입개방으로 위기에 처한 우리 농업의 활로를 여는 거의 유일한 통로가 남북 농업교류이다. 아울러 농기계, 비료 등 국내 소비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산업계에 재도약의 기회가 될 것이다.

그래서 통일농업은 우리 농업 현실의 문제이다. 그렇기에 오늘 전농의 ‘통일트랙터 품앗이 운동’이 갖는 의미가 적지 않다. 지역과 민간뿐 아니라 정부차원에서도 적극적인 지지와 지원이 있어야 한다.

Tag
#사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