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지 뒤집어써도 “가족끼리 하니 좋다”
먼지 뒤집어써도 “가족끼리 하니 좋다”
  • 한승호 기자
  • 승인 2019.01.20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5일 충남 태안군 안면읍 창기리의 한 하우스에서 남매지간인 고유순·승춘·유나(오른쪽부터)씨가 겨우내 말린 서리태를 탈곡하고 있다. 고승춘씨는 “집에서 먹을 거라 천천히 했는데 너무 말랐는지 깨진 콩이 많이 나온다”면서도 “먼지로 뒤범벅됐지만 가족들끼리 하니 힘도 덜 들고 좋다”고 말했다.
지난 15일 충남 태안군 안면읍 창기리의 한 하우스에서 남매지간인 고유순·승춘·유나(오른쪽부터)씨가 겨우내 말린 서리태를 탈곡하고 있다. 고승춘씨는 “집에서 먹을 거라 천천히 했는데 너무 말랐는지 깨진 콩이 많이 나온다”면서도 “먼지로 뒤범벅됐지만 가족들끼리 하니 힘도 덜 들고 좋다”고 말했다.

[한국농정신문 한승호 기자] 

지난 15일 충남 태안군 안면읍 창기리의 한 하우스에서 남매지간인 고유순·승춘·유나(오른쪽부터)씨가 겨우내 말린 서리태를 탈곡하고 있다. 고승춘씨는 “집에서 먹을 거라 천천히 했는데 너무 말랐는지 깨진 콩이 많이 나온다”면서도 “먼지로 뒤범벅됐지만 가족들끼리 하니 힘도 덜 들고 좋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