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진서 ‘황금돼지의 해’ 맞이
정동진서 ‘황금돼지의 해’ 맞이
  • 홍기원 기자
  • 승인 2019.01.06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농정신문 홍기원 기자]

‘황금돼지의 해’인 2019년 첫 날에 한돈을 알리는 새해맞이 행사가 열렸다.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하태식, 한돈자조금)는 지난 1일 강원 강릉시 정동진 모래시계공원에서 기해년 새해맞이 행사를 진행했다. 이 날 행사장엔 30만명의 새해맞이 인파가 몰려 대성황을 이뤘다. 한돈자조금은 대형 황금돼지 조형물을 공개해 힘찬 새해의 시작을 알렸다. 또, 2019년을 기념해 2,019인분의 한돈국밥 나눔 행사를 열어 추위에 일출을 기다리는 관광객들에게 온기를 전했다.

하태식 한돈자조금 관리위원장은 “황금돼지의 해를 맞아 국민의 성원과 사랑에 보답하는 자리를 갖고자 일출 대표 명소인 정동진에서 행사를 마련했다”라며 “한돈자조금은 한돈이 5,000만 국민의 먹거리로서 보다 사랑받을 수 있도록 더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는 지난 1일 60년 만에 돌아오는 황금돼지의 해를 맞는 ‘황금돼지 새해 해맞이 행사’를 열었다.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 제공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는 지난 1일 60년 만에 돌아오는 황금돼지의 해를 맞는 ‘황금돼지 새해 해맞이 행사’를 열었다.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