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학교급식 직영 추진에 농협 반발
당진시 학교급식 직영 추진에 농협 반발
  • 김희봉 기자
  • 승인 2019.01.06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교급식 파행 시 학생·농민 피해 우려

[한국농정신문 김희봉 기자]

당진시가 학교급식 직영운영을 추진하며 논란이 일고 있다.

당진시의 학교급식 직영운영 추진에 위탁운영을 맡아온 당진시 농협해나루조합공동법인(조공법인)은 학교급식 계약기간 만료와 동시에 급식자재 공급은 물론 APC(농산물산지유통센터) 운영도 포기한다고 통보했다. 조공법인에 가입된 당진시 관내 14개 농축협 조합장들은 지난해 12월 21일 총회를 통해 이같이 결정했다.

이부원 조공법인 대표이사는 “당진시가 무조건 직영하겠다고 문서를 보내 포기하도록 압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이사에 의하면 당진시가 누적적자 손실 보전과 농·축산물 납품 보장, 대표권 인정 등을 합의하곤 이를 뒤엎었다는 것이다.

이 대표이사는 “10년 전 농협에 사정사정해서 시작한 건데 지금 와서는 나가라고 하니까 답답한 것”이라며 “APC센터에서 계속 적자가 나는 사업을 어떻게 끌고 나갈 수 있는가? 급식센터를 중심 삼아서 유통센터도 정착시키고 10농가였던 당진 양파농가를 300농가로 확대시켜왔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당진시의 입장은 이와 상반된다. 김민호 당진시 농정과장은 “당진 학교급식의 위탁운영 문제는 자체감사와 연구용역 결과 부분위탁을 거쳐서 최종 직영으로 해결하라는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업체선정과 수·발주 업무는 당진시에서 직영하고, 배송과 지역 농축산물 공급은 조공법인이나 농축협에서 하는 방식이다.

김 농정과장은 일부에서 제기하는 농축산물 경쟁입찰 의혹은 사실이 아니고, 또한 조공법인의 센터장직 요구와 8억원 손실 보전에 대한 서면 약속, 특히 대리점권 유지·운영에 대해서는 불가함을 통보했는데 조공법인 측이 이로 인해 반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김 농정과장은 “학생들 밥을 볼모로 당진시를 압박하고 자기들 이익을 지키려는 조직이 옳은 조직이냐? 이참에 바꿀 부분이 있으면 고통이 따르더라도 과감하게 바꿔 나갈 것”이라며 “다만 이 과정에서도 농민들과 학생들의 피해가 없도록 만반의 준비를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당진시와 농협의 대립 속에 애꿎은 학생과 농민의 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상황이라 우려의 목소리도 크다.

한편, 출하농민들은 지난 2일 당진시농민회 사무실에서 김 농정과장을 불러 조공법인의 학교급식센터와 APC 위탁운영 포기에 대한 책임을 묻고 대책을 촉구했다. 3일엔 조공법인에 고용돼 급식업무를 담당해온 노동자들과 출하농민들이 당진시청 앞에서 집회를 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