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민들의 신년사] “여성농민을 농업의 주체로 인식해야”
[농민들의 신년사] “여성농민을 농업의 주체로 인식해야”
  • 배정은 기자
  • 승인 2019.01.0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근영(48)경남 진주시토종콩 재배
박근영(48)
경남 진주시
토종콩 재배

요즘 경남도는 스마트팜 사업을 성사시키겠다는 의지를 높이고 있습니다. 스마트팜은 농업과 농촌은 물론, 이미 농업에 종사하는 농민들과 청년농민들까지 위협할 수 있는 잘못된 농정이지요.

많은 농민들의 기대 속에 교체된 정권이 또 다시 농민들을 실망시키고 있는 것입니다. 앞으로도 현장의 살아있는 목소리를 전달해 바른 농정이 되도록 힘써줬으면 좋겠습니다.

또 독자들이 여성농민을 농업의 한 주체로 인식할 수 있도록 여성농민 소식을 많이 담아주길 바랍니다. 여성농민을 빼고는 농업·농촌을 설명할 수 없지만 여전히 여성농민은 농업·농촌의 주체로 인정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농사 규모가 작은 저도 느낄 정도니까요.

<한국농정>이 여성농민의 이야기를 더 많이 전달해 여성농민이 하나의 농업 주체로 인정받고 여성농민들도 주체의식을 가질 수 있도록 배려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