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민들의 신년사] “열심히 농사지은 농민에 대한 정책보장 강화하길”
[농민들의 신년사] “열심히 농사지은 농민에 대한 정책보장 강화하길”
  • 강선일 기자
  • 승인 2019.01.0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동옥(65) 경기 안성시 / 감자·배추 재배

지난 한 해 폭염을 비롯한 기후변화로 경기도 친환경농민들의 생산량이 예년 대비 4분의 1로 줄었다고 한다. 친환경농사를 짓는 생산자가 더 늘어나고 친환경농업 기반이 확대돼야 농업의 지속가능성을 담보할 수 있는데, 오히려 규제 중심 인증제 및 기후변화 등의 내외 요건으로 생산자가 줄어들어 걱정이다.

정부의 농업정책이 전면적으로 바뀌어야 한다. 농민이 단순히 규제대상으로 규정되는 현행 제도를 벗어나, 열심히 농사지은 농민에 대한 정책적 보장을 강화해야 한다. 직불금, 재해보험 및 농민의 임가공 참여 확대 등의 대책을 민·관이 머리 맞대고 같이 만들어갔으면 한다.

한편으로 여성농민에 대한 지원책이 강화돼야 한다. 여성농민은 농업 뿐 아니라 가정에서 가사, 육아노동에도 종사하는 상황이다. 여성농민 바우처제도 및 여성농민의 임가공 분야 참여를 늘리기 위한 정책을 만들어, 2019년엔 여성농민이 좀 더 행복한 한 해가 되길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