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올해 곡물 생산량 455만톤
북한 올해 곡물 생산량 455만톤
  • 장수지 기자
  • 승인 2018.12.20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진청 ‘2018년 북한 곡물생산량’ 발표
지난해 471만톤에 비해 약 3.4% 감소

[한국농정신문 장수지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올해 북한 지역의 기상 및 병충해 발생, 비료수급 상황, 국내외 연구기관의 작황자료와 위성영상분석 결과 등을 종합 분석해 2018년도 북한의 곡물생산량을 추정‧발표했다.

자료에 의하면 올해 북한에서 생산된 곡물은 총 455만톤으로 지난해 471만톤에 비해 약 16만톤 줄었다. 작물별 생산량은 쌀이 220만톤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옥수수 150만톤 △감자류 54만톤 △보리류 15만톤 △콩류 및 기타 잡곡 16만톤 등이다.

북한의 쌀 생산량은 작년 219만톤에 비해 1만톤 증가했으나 옥수수는 167만톤에서 17만톤 감소한 것으로 추정됐다. 농진청은 개화기인 7월과 등숙기 8월의 고온‧가뭄의 영향일 것으로 분석했다. 이밖에도 감자는 작년대비 1만톤 증가한 것으로 추정되며 두류는 7월 중순부터 8월 중순 사이 폭염으로 작년대비 1만톤 감소한 것으로 예상했다.

농진청은 또 북한의 7월 하순부터 8월까지의 평균 최고기온은 30.4℃로 작년 및 최근 5년 평균보다 각각 3℃, 2.4℃ 높았으며 7월 가뭄과 8월말 태풍이 곡물 생산량에 영향을 줬을 것으로 판단했다.

권택윤 농진청 국제협력기술과장은 “작물 생육기간 동안 여름철의 가뭄, 평년을 상회하는 고온으로 곡물 생산량이 작년보다 감소한 것으로 추정됐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