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국산 친환경가공산업 활성화 나서야
정부, 국산 친환경가공산업 활성화 나서야
  • 강선일 기자
  • 승인 2018.12.02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농정신문 강선일 기자]

무농약 가공식품 인증제도가 내년 초 국회 담장을 넘어 시행될 예정이다. 친환경농업계는 친환경농산물 가공산업에 대한 정부 지원 및 판로 확대가 함께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 중이다.

지난해 12월 29일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 농식품부)가 제안한 「친환경농어업 육성 및 유기식품 등의 관리·지원에 관한 법률」일부개정안은 무농약 가공식품 인증제 실시에 대한 내용을 담았다. 농식품부 측은 추가 논의를 거쳐 내년 상반기 중 국회 계류 상태를 벗어날 것이라 전했다.

친환경가공식품 산업의 발전을 위해선 무농약 가공식품 인증제 시행과 함께 병행돼야 할 과제가 산적해 있다. ‘농업선진국' 유럽 국가들의 유기가공업 상황은 어떤지 살펴볼 필요도 있다.

지난달 27~28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EU 유기농 식품·음료 전시상담회'에 참가한 기업들 중에도 눈여겨 볼 곳들이 있었다. 지역 농민들이 생산한 Non-GMO 옥수수를 과자로 가공하는 스페인 기업, 마찬가지로 지역 농민들이 생산한 메밀·보리·옥수수를 크래커·플레이크 등으로 가공하는 리투아니아 기업 등이 눈길을 끌었다. 리투아니아 기업의 경우 300여 농가로부터 곡물을 수매한다.

이는 기본적으로 EU 및 각국 정부가 친환경농업 확대 및 그와 연계되는 친환경가공산업 분야의 다변화, 소농의 가공품 생산 지원 등의 정책을 펼치기에 가능한 양상이다.

현재 국내 친환경가공산업의 경우 국산 유기가공식품 생산기반이 아직 취약한 상황이다. 2013년 국내 유기가공품시장 규모는 약 4,908억원 정도인데, 그 중 85%가 수입산 원료로 만든 가공품이나 수입 가공품인 상황이다. 이에 전국친환경농업인연합회(회장 김영재)는 △무농약 가공식품 인증제 도입 △국내 친환경농산물 원료 가공에 대한 인센티브 제공 △농민의 가공 참여 위한 제도 정비 등을 촉구해 왔다.

충북 영동 옥잠화영농조합법인에서 친환경 포도 가공업에 종사하는 김도준 씨는 “현재 각종 식품 인증은 생산자 및 가공업자에 대한 규제에만 중점을 두는데, 장기적으론 인증제도 또한 가공산업에 대한 육성·지원 내용을 강화해야 장기적으로 친환경가공산업의 발전을 꾀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