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꽃이 피었습니다] 마음 아픈 참외넝쿨
[한글꽃이 피었습니다] 마음 아픈 참외넝쿨
  • 관리자
  • 승인 2018.10.20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가 볼 때는 가지를 참새가 갉아 먹어서

김선순(67)전북 김제시 부량면
김선순(67)
전북 김제시 부량면

성장을 못 할 줄 알았더니

그 어려운 고비를 견디고

지금은 가지가 뻗어 넝쿨이 생겼구나

마디마디 꽃이 피고 벌들이 날아와서

열매가 주렁주렁 맺는구나

처음 열매는 내 사랑하는 손주 줄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