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미래 친환경농업 일꾼 선발
충남도, 미래 친환경농업 일꾼 선발
  • 강선일 기자
  • 승인 2018.10.14 0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부터 2022년까지 100억원 투자

[한국농정신문 강선일 기자]

충청남도(도지사 양승조, 충남도)가 ‘친환경 청년농부 육성 프로젝트’ 대상자 60명을 최종 선발했다고 지난 7일 밝혔다.

충남도가 선정한 친환경 청년농부 육성 대상자 60명은 창업단계 30명, 육성단계 30명으로, 이 중 여성이 14명으로 23%를 차지한다. 연령별로는 18~30세가 17명(28%), 31~39세가 43명(72%)이다.

청년농부들은 향후 각지에서 영농법인을 설립하거나 기존 청년농부 영농법인에 가입해 멘토를 지정받게 된다. 또한 개인·조직별로 농지를 임차 받거나 매입하고, 재배 작목 선정과 작물 재배, 판매 계획 등의 세부 실행계획을 수립하게 된다.

충남도는 다음 달 중 청년농에 대한 교육과 사업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또한 내년엔 친환경농산물 생산·유통시설 지원 및 롯데슈퍼·롯데마트 등과의 연계로 판로 지원에 나설 방침이다.

한편으로 충남도는 이번 청년농부 육성 대상자 선발에서 탈락한 14명을 충청남도친환경농업인연합회(회장 정상진, 충남친농연) 등 지역 친환경농민단체에 연결, 현장 경험을 쌓게 한 뒤 내년 재도전하도록 안내할 계획이다.

박지흥 충남도 친환경농산과장은 “차세대 친환경농업을 이끌어 갈 젊은 인재들이 농촌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농지 알선과 생산·유통시설 지원, 멘토 지정, 판로 지원 등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친환경 청년농부 육성 프로젝트는 농림축산식품부, 롯데쇼핑 슈퍼사업본부와 함께 충남도가 친환경농업 육성을 위해 추진하는 사업으로, 올해부터 2022년까지 100억원을 투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