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농업계, 농정개혁 외치는 단식투쟁 4인 지지 표명
범농업계, 농정개혁 외치는 단식투쟁 4인 지지 표명
  • 한우준 기자
  • 승인 2018.09.21 2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은 농민들의 요구에 즉각 답하라” 공동행동 결의

[한국농정신문 한우준 기자]

지난 20일 청와대 앞에서 범농업계 시민단체들이 농정개혁을 외치며 단식투쟁중인 시민농성단을 지지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지난 20일 청와대 앞에서 범농업계 시민단체들이 농정개혁을 외치며 단식투쟁중인 시민농성단을 지지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지난 10일부터 농정개혁을 요구하며 청와대 앞에서 단식투쟁에 들어간 시민농성단을 향해 범농업계가 지지와 연대를 표했다. 그동안 단식농정의 현장엔 개별적인 지지방문만 이어졌으나 이날을 기점으로 많은 단체가 시민농성단과 공동행동을 이어가게 됐다.

국민과함께하는농민의길, 농업적폐청산과 농정대개혁 국민행동, 국민행복농정연대, 친환경무상급식풀뿌리국민연대, 6월민주포럼 소속 시민단체들은 지난 20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민의 먹거리 위기, 농정 적폐 청산과 대개혁을 염원하는 시민농성단’의 단식투쟁을 지지하는 한편 하루빨리 대통령이 농업계의 요구에 답할 것을 촉구했다.

범농업계는 기자회견문에서 “과거 이명박·박근혜 농정을 ‘무관심·무책임·무대책의 3무 농정’이라 비판하면서 대통령이 직접 농업을 챙기겠다던 후보시절 공약은 어디로 갔나”며 “취임 후 지금까지 농업현장을 한 번도 찾지 않았으며, 농업에 대한 언급 한 번 하지 않은 대통령을 어떻게 이해하란 말인가”라고 물었다.

이어 “시민들이 이러한 상황을 내버려둘 수 없다는 절박한 심정으로 지난 10일부터 목숨을 건 무기한 단식농성을 시작했으며, 남북 정상이 백두산을 오르는 민족의 축제날인 오늘 11일 째를 맞이하고 있다”며 “우리는 시민농성단의 절박한 요구와 농성을 적극 지지하며, 시민농성단과 범농업계의 요구사항에 즉각 답할 것을 문재인정부에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범농업계는 대통령의 공약이었던 농어업특별위원회 설치를 비롯해 밥 한공기 300원 쌀 목표가격 실현 및 스마트팜밸리·GMO완전표시제·농민수당 등 농업현안에 대한 개선을 요구했다. 무엇보다도 시민농성단이 단식투쟁에 들어가며 요구한 대통령 면담 요청에 즉각 응하라고 촉구했다.

기자회견을 마치고 농성장을 지지방문한 시민단체들은 이어 회의를 통해 앞으로 시민농성단과 행동을 함께하기로 결의하고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해나가기로 했다. 단식에 나서고 있는 유영훈·진헌극·채성석·김영규씨는 대통령이 직접 답을 내놓을 때까지 농성장을 지키겠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