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땅의 농부 213
이 땅의 농부 213
  • 한승호 기자
  • 승인 2018.08.12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하옥(60, 강원도 횡성군 둔내면 마암리)
“날이 뜨거워도 너무 뜨거워요. 처음 심은 (비트) 모종은 거의 다 버리다시피 했어요. 밭이 바짝 말라서 (스프링클러로) 물을 줘도 그 때뿐이라 모종이 그냥 타버려요. 어제도 심었지만 군데군데 마른 게 있어서 다시 심는 중이에요. 올핸 비트값도 별론데…. 비라도 좀 시원하게 내렸으면 좋겠어요. 물 주는 것도 일이지만 매일 다시 심는 것도 만만치 않아요.”
“날이 뜨거워도 너무 뜨거워요. 처음 심은 (비트) 모종은 거의 다 버리다시피 했어요. 밭이 바짝 말라서 (스프링클러로) 물을 줘도 그 때뿐이라 모종이 그냥 타버려요. 어제도 심었지만 군데군데 마른 게 있어서 다시 심는 중이에요. 올핸 비트값도 별론데…. 비라도 좀 시원하게 내렸으면 좋겠어요. 물 주는 것도 일이지만 매일 다시 심는 것도 만만치 않아요.”

[한국농정신문 한승호 기자]

“날이 뜨거워도 너무 뜨거워요. 처음 심은 (비트) 모종은 거의 다 버리다시피 했어요. 밭이 바짝 말라서 (스프링클러로) 물을 줘도 그 때뿐이라 모종이 그냥 타버려요. 어제도 심었지만 군데군데 마른 게 있어서 다시 심는 중이에요. 올핸 비트값도 별론데…. 비라도 좀 시원하게 내렸으면 좋겠어요. 물 주는 것도 일이지만 매일 다시 심는 것도 만만치 않아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