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중국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 홍기원 기자
  • 승인 2018.08.12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료제·백신 없어 구제역보다 더 위험
한돈협회 "국가차원 종합대책 마련해야”

[한국농정신문 홍기원 기자]

중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African Swine Faver)이 발생해 한돈업계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ASF는 구제역보다 더 위험한 질병으로 국내 유입을 막아낼 종합대책 수립이 시급하다.

중국 방역당국은 지난 3일 세계동물보건기구(OIE)에 중국 랴오닝성 선양시에 위치한 양돈장에서 ASF가 최종 양성으로 확인됐다고 보고했다. 이어 반경 6㎞ 내 돼지 913두를 살처분하고 이동통제 조치를 내렸다.

ASF는 돼지만 감염되는 제1종 법정 가축전염병으로 심급성형은 폐사율이 거의 100%에 달한다. 아직 상용화된 치료제나 백신이 없어 감염되면 방역조치로 살처분이 최선인 상황이다.

이에 농림축산검역본부는 한돈농가의 선양지역 여행을 금지하고 중국 방문 자제를 권고했다. 또, 한돈농가에 소독 등 차단방역을 철저히 실시해 달라고 주문했다.

랴오닝성은 압록강을 경계로 이북과 마주하고 있어 차단방역 대책 수립이 급한 실정이다. 한국양돈수의사회(회장 정현규)는 6일 서울 건국대학교에서 중국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에 따른 긴급 전문가 간담회를 열고 앞으로의 파장과 국내 한돈산업에 미칠 영향을 논의했다.

대한한돈협회(회장 하태식)는 7일 성명을 내 국가차원의 종합대책을 촉구했다. 한돈협회는 “ASF의 확산속도가 빠르고 무증상 폐사 증상으로 농장을 통한 조기 발견과 신고도 어렵다”라며 “ASF가 국내에 들어오면 300만두 이상의 돼지를 살처분한 ‘2010~2011 구제역 대란' 이상의 한돈산업 붕괴가 우려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국가 차원의 특별 경계령 △ASF 현장진단체계 구축 △불법 축산물 반입시 벌금 상향 및 국경검역 강화 △야생멧돼지 개체수 조절 △ASF 진단 및 가축질병관리 시스템 대북지원 △국가방역체계 확립을 위한 종합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