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친환경 쌀 특화 및 친환경 급식 확대 위해 노력”
“인천 친환경 쌀 특화 및 친환경 급식 확대 위해 노력”
  • 강선일 기자
  • 승인 2018.08.12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친농연 광역조직 회장 인터뷰 ① - 박동현 인천친농연 회장

[한국농정신문 강선일 기자]

전국친환경농업인연합회의 각 광역단위 회장들의 인터뷰를 격주로 싣는다. 지역 친농연 대표자들의 이야기를 통해, 각 지역별 친환경농민들의 현안과 고민, 그리고 이를 극복하기 위한 활동 등을 소개한다.

현재 인천시의 공공급식 제도 현황은 어떤가?

인천은 2011년 무상급식 지원조례를 제정했으나, 7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전국에서 가장 무상급식 체계가 낙후된 곳 중 하나다. 무상급식 지원조례엔 민·관이 함께 운영하는 학교급식지원센터 설립에 대한 내용도 있으나 지금까지도 급식센터는 들어서지 않았다.

인천시정은 그 동안 공공급식 및 친환경농업 확대정책에 사실상 무관심했다. 전임 유정복 시장은 2014년 취임 후 딱 한 번 간담회를 가진 것 외엔 농민들과 사실상 소통이 전무했다.

급식센터가 없다 보니 강화도산 친환경 쌀은 현재 학교급식전자조달시스템(eaT)을 통한 저가입찰을 받은 급식업체들이 공급하는 실정이다. 그나마 공급량이 많은 편인 쌀을 제외하면 나머지 친환경농산물의 급식 상 공급비율은 없다시피 한 수준이다.

아무래도 지역 친환경농민들 입장에선 판로 문제 등 고민이 많을 듯하다.

인천 관내 친환경농가는 1,400여 농가까지 늘었다가 현재 350여 농가로 줄었다. 앞서 언급했듯 친환경농산물 공급비율이 낮고, 공공급식 분야 이외의 판로를 찾기가 힘들기 때문이다.

또한 인천의 도시화가 진척되는 과정에서 농지의 불안정성도 심해졌다. 특히 부재지주들로 인해 그들이 소유한 땅에서 농사짓는 사람들이 안정적으로 친환경농사를 지을 수 없는 상황이다.

부재지주 소유 토지에서 농사짓는 친환경농민들 중엔, 부재지주들의 친환경직불금 부당수령 때문에 제대로 직불금 수령을 못 받는 등의 피해를 겪는 농민들도 많다. 이러한 문제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다.

인천 친환경농업 발전을 위해 현재 진행 중인 사업은?

강화도에서 생산하는 친환경 쌀의 품질 및 공급 확대를 위해 노력 중이다. 그래도 최근엔 쌀값이 이전보다 안정돼서 지역 쌀농가들로선 한시름 덜었다. 지난해 생산한 쌀 중 재고분은 쌀라면으로 만들어 공급하고 있으며, 강화도 친환경농민들은 농업회사법인 ‘강화드림’을 만들어 양질의 지역 친환경 쌀로 만든 죽 가공품을 공급한다. 이처럼 다방면으로 판로 확보를 시도하고 있다.

한편으로 쌀 뿐 아니라 전반적인 친환경농산물의 판로 확대를 위해, 공공급식 발전 관련 논의도 인천시와 진행하고 있다. 특히 앞서 이야기했듯 학교급식지원센터 설립을 통한 친환경농산물 공급체계 일원화, 민·관 거버넌스 구성이 중요한데, 조만간 구월농축산물도매시장이 남동구 구월동에서 도림동으로 이전할 예정이다. 이곳의 빈 공간을 활용해 학교급식지원센터를 만들어 운영하자는 내용을 시민사회와 인천시가 논의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