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돈침대, 정부가 당진 밖으로 반출하라”
“라돈침대, 정부가 당진 밖으로 반출하라”
  • 김희봉 기자
  • 승인 2018.08.10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농정신문 김희봉 기자]

충남 당진항 동부제철 야적장에 라돈침대를 야적한지 54일째인 지난 8일, 대진침대 해체 반대 대책위원회(당진시 한진1리·2리, 고대2리, 상록초 학부모회)는 김홍장 당진시장으로부터 약속한 라돈침대 안전보관대책안을 들었다.

이해선 당진시 경제환경국장은 “(주)대진침대, 원자력안전위원회, 동부항만측과 논의했다”면서 비용보다 주민안전을 위해 에어돔 설치, 컨테이너 보관, 포장덮개 설치 방안을 제시했다. 주민들은 3개안을 거부하고 경영위기인 대진침대도 당진시도 믿을 수 없다면서 당진에 라돈침대를 밀어붙인 정부가 나서 당진 외 지역으로의 반출 보장을 요구했다.

대책위는 일각에서 상경집회 등 강경투쟁 주문도 있으나 일단 정부입장을 이번 주까지 기다리겠다는 방침이다. 대책위를 이끌고 있는 박소순 한진2리 이장은 “주민들은 하나같이 라돈침대를 당진 밖 안전한 곳으로 이동처리 할 것을 요구한다. 중앙정부가 라돈침대와 상관없는 당진에다 야적한 만큼 책임지고 주민들의 요구를 수렴해야 한다”고 말했다.

10여일 넘게 시청과 버스터미널에서 1인시위와 촛불집회를 이어가고 있는 상록초교 학부모들도 “더 이상 정부와 지자체를 믿지 않겠다”면서 완전히 옮겨갈 때까지 투쟁을 멈추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대책위와 학부모들은 앞으로 촛불문화제를 확대할 계획이라며 당진시민단체들의 동참을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