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동물복지유정란협회 창립
한국동물복지유정란협회 창립
  • 홍기원 기자
  • 승인 2018.08.03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용란선별포장업 신설 계기로 산란계소농 뭉쳐
“대농 위주 정책 문제 … 학교급식 납품 등 필요”

[한국농정신문 홍기원 기자]

동물복지유정란을 생산하는 산란계 소농들이 모여 독자적인 생산자단체를 창립했다. 식용란선별포장업 신설로 판로가 막힌 소농들이 정부부처와 협의에 나서고자 자구책을 찾는 모습이다.

식용란선별포장업이 신설되며 가정용 달걀을 유통하는 영업자는 검란기, 혈반검출기, 파란검출기 등 식용란 선별·포장에 필요한 시설을 마련해야 한다. 이는 수천수에서 수만수 사이의 산란계를 사육하는 소규모 동물복지유정란 농가들로선 감당할 수 없는 부담이다. 동물복지축산을 확대하겠다는 문재인정부의 의지와도 맞지 않는 문제다.

주무부처인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농림축산식품부가 여러 방안을 검토하고 있지만 뚜렷한 진전이 없는 채 시간만 흐르는 상황이다. 식용란선별포장업의 시행시기는 내년 4월 25일로 불과 8개월여를 남겨두고 있다.

한국동물복지유정란협회가 지난달 27일 대전시 대전시민대학에서 창립총회를 열고 김연창 초대 협회장을 추대했다.
한국동물복지유정란협회가 지난달 27일 대전시 대전시민대학에서 창립총회를 열고 김연창 초대 협회장을 추대했다.

발등에 불이 떨어진 산란계 소농가들은 틈틈이 농가교육 시간에 모여 독자적인 생산자단체 구성에 뜻을 모았다. 이들은 지난달 27일 대전시 대전시민대학에 모여 한국동물복지유정란협회 창립총회를 열고 초대 협회장에 김연창 청미래 유정란농장 대표를 추대했다.

이날 창립총회에 참석한 유정란농가들은 저마다 판로문제로 고심하는 표정이 역력했다. 한 농가는 “3,000수 규모면 되겠던데 장사꾼이 늘려달라 해서 최대 3만수까지 늘렸었다. 그런데 그 장사꾼이 다른 루트가 생겼는지 그 뒤로 안 사가더라”라며 “폭염에 닭들이 죽어가지만 농가들이 모인 생산자단체를 만들지 않으면 살 수 없겠다 생각해 참석하게 됐다”고 전했다.

고병원성 AI 예방조치로 진행되는 일방적인 살처분 집행도 고민거리다. 한 협회 관계자는 “살처분 강제집행으로 피해를 입는 동물복지유정란농가가 적잖다. 무정란과 가격차가 있는데도 똑같은 기준으로 보상하는 것도 문제다”라고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달걀가격이 폭락하면서 유정란도 덩달아 유통상인들에 의해 가격이 조정되며 농가들이 손해를 보고 있다. 동물복지유정란을 생산하는 소농들이 뭉쳐 당면한 문제에 대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연창 초대 협회장은 “대부분의 정책이 대농을 중심으로 정해지다보니 소농가들에겐 불합리한 측면이 많다”라며 “식용란선별판매업 시행 전에 문제점을 개선하고 학교급식에 동물복지유정란이 우선적으로 납품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앞으로 농가를 대상으로 한 직거래 교육, 귀농자를 대상으로 한 동물복지 양계 교육도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