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간불 켜진 염소농가, 수매가 유일한 탈출구
빨간불 켜진 염소농가, 수매가 유일한 탈출구
  • 홍기원 기자
  • 승인 2018.08.03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끝없이 추락하는 산지가격, 폐업지원 따른 홍수출하로 추가 타격
가격 폭락 비대위, 자체 자조금 모아 대응 모색 … 농가 결집 관건

[한국농정신문 홍기원 기자]

염소 가격폭락이 더욱 심화되며 농가들이 수매 외엔 해결책이 없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정부가 더 이상 가격폭락을 방치했다간 국내 염소생산 부문이 회복불능의 타격을 입을 게 자명해 특단의 대책이 요구된다.

염소농가들에 따르면 염소 산지가격은 2015년 60㎏당 66만원(거세 생체 기준)에서 지난해 42만원까지 폭락했다. 이에 염소가 FTA 피해보전 품목에 해당해 피해보전직불금 및 폐업 지원을 받게 됐지만 되레 산지가격은 지난달 60㎏당 30만원까지 추락했다. 염소농가들은 염소 생산비가 60㎏당 48만원 남짓으로 추산한다. 생산비 이하의 가격폭락이 1년 넘게 지속되는 셈이다.

끝모를 가격폭락은 늘어난 사육두수도 원인이지만 수입고기의 국산 둔갑판매도 원인으로 지목된다. 여기에 소농들은 폐업지원에 따른 홍수출하가 겹치며 염소 거래 자체가 끊기다시피 한 상태다. 자칫 연쇄 사육포기로 국내 염소생산 기반이 붕괴될 것이란 예사롭지 않은 경고도 나오고 있다.

이에 지난달 30일엔 70여명의 염소농가들이 전남 곡성군 농업기술센터에 모여 전국 염소가격 폭락 비상대책위원회 창립총회를 열고 본격적인 행동에 나서고 있다. 비대위 관계자는 “지방자치단체·농림축산식품부와 협의하며 사료자금 지원과 소비촉진사업을 약속받았지만 미봉책에 불과하다”라며 “염소 긴급수매를 놓고 농식품부와 협의해 기획재정부와 의견을 조율해 현재 검토 단계다”라고 그간의 논의과정을 설명했다.

한국동물복지유정란협회가 지난달 27일 대전시 대전시민대학에서 창립총회를 열고 김연창 초대 협회장을 추대했다.
한국동물복지유정란협회가 지난달 27일 대전시 대전시민대학에서 창립총회를 열고 김연창 초대 협회장을 추대했다.

비대위는 이날 성명을 통해 “올해 염소가 FTA 피해품목으로 지정됐지만 정책 미비로 홍수출하의 도화선이 됐다”면서 정부에 △홍수출하 물량 전량 수매 △긴급 수입 제한조치 발동 △가공 유통 구조 개선을 요구했다. 또, 같은날 전남 강진군에서 황주홍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위원장과 면담을 갖고 염소수매를 호소했다.

이번 창립총회에서 선출된 안태붕 비대위원장은 “정부가 염소농가 보호를 목적으로 폐업지원을 하는만큼 수매도 병행돼야 농가를 살릴 수 있다”면서 “시식회 등 소비홍보 사업도 진행할테지만 결국 수매요구가 관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위원장은 “기존 염소생산자단체들이 가격하락 문제에 적극 대응했다면 비대위가 나서지 않았을 것이다”라며 “비대위가 수매를 관철하기 위해 농가들에게서 모은 자조금이 수천만원에 달한다. 농가들이 그만큼 절박하게 수매를 원한다는 걸 보여주고 있다. 이를 농식품부가 알았으면 한다”고 전했다.

한편, 이같은 수매요구 움직임의 성패는 분열된 채 반목을 거듭했던 염소농가들의 결집 여부에 달렸다는 게 공통된 전망이다. 정부 및 지자체 관계자들도 염소농가들에게 공공연히 염소 생산자단체들 간 분열상을 이유로 협의에 난색을 보이는 실정이다.

농가들 사이에선 사단법인 감사 권한이 있는 농식품부가 적극적인 해결의지를 보여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다. 정부가 농가를 보호하는 의무를 수행하는데 정녕 생산자단체의 분열상이 걸림돌이라면 신속한 교통정리에 나서야 한다는 주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