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벗 따라 생활건강] 불면증에 좋은 셀프지압법
[길벗 따라 생활건강] 불면증에 좋은 셀프지압법
  • 임재현(봉천한의원 원장)
  • 승인 2018.06.17 0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재현(봉천한의원 원장)
임재현(봉천한의원 원장)

잠이 보약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그만큼 잠을 자는 게 몸에 참 중요합니다. 오랫동안 잠을 충분히 자지 못하게 되면 몸과 마음에 안 좋은 영향을 끼치게 됩니다. 잠을 자는 동안 기력을 회복해야 하는데 충분히 회복되지 못하기 때문에 무기력해지기 쉽습니다. 쉽게 피곤을 느끼게 되죠. 또한 잠을 충분히 못 자면 식욕을 조절하는 호르몬에 안 좋은 영향을 줘서 과식하게 되고 이는 체중 증가로 이어집니다. 다이어트를 하는 사람들이 잠을 충분히 자야 하는 이유입니다. 또한 피부도 안 좋아지는데요. 자는 동안 활동 중 손상된 피부세포를 재생시키는데 잠을 충분히 자지 못하면 피부 회복력이 떨어지게 됩니다. 심리적으로 우울증이 생기거나 기억력이 떨어지고 집중력이 떨어지기도 합니다.

이처럼 잠을 잘 자야 하는데 연세가 드실수록 불면증으로 고생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이렇게 불면증으로 고생하는 분들은 침 치료가 참 좋습니다. 2013년도에 중국 베이징의 한 병원에서 180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한 연구가 있습니다. 이 연구에 따르면 침 치료를 한 집단이 가짜 침 치료를 한 집단이나 수면제를 복용한 집단보다 불면증이 개선되는 효과가 뛰어났다고 합니다. 수면의 질을 비롯한 여러 부분에서 효과가 좋게 나타났는데요. 더욱 놀라운 사실은 이틀에 한 번꼴로 6주 간 치료한 뒤에 치료 효과가 2달 뒤에까지 이어졌다는 점입니다. 미국 수면학회에서는 꼭 필요한 경우에만 4주 이내로 수면제를 사용할 것을 권장하고 있습니다. 오래된 불면증의 경우에는 수면제보다는 생활관리 등으로 수면을 유도하는 것을 권장하는데요. 막상 수면제를 오래 드시는 분들이 수면제를 끊기는 어렵습니다. 수면제를 먹지 않으면 불안하고 초조하다고 호소하는 분들도 많고 실제로 일상생활을 하는데 잠을 자지 않으면 지장이 생기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수면제에 의존하는 분들도 많습니다. 이런 분들에게는 위의 연구결과가 참 반가운 소식이겠습니다. 수면제보다 더 효과가 좋게 나타났으니까요.

위의 연구에서 사용됐던 혈 자리 중에서 집에서 스스로 지압을 해볼 수 있는 혈 자리들도 있는데요. 스르륵 잠이 오는 셀프마사지법을 배워보겠습니다.

 

1. 안면혈 지압하기

처음 배워 볼 혈 자리는 안면혈입니다. 귓불에서 바로 뒤쪽 머리를 만지면 툭 튀어나온 뼈가 있습니다. 그 뼈에서 뒤쪽으로 1cm 정도 따라 들어가면 약간 움푹 들어가 있는 듯한 자리가 있는데요. 이 자리가 안면 혈입니다. 이곳을 지그시 원을 그리면서 10~20초 지압을 해주면 됩니다. 약간 아프면서 시원한 느낌이 드는데요. 2~3초 쉰 다음 3~4차례 반복해서 지압해주시면 됩니다.

2. 백회혈 두드리기

양쪽 귀 끝을 이은 수평선과 몸의 정중앙 코를 따라 그은 수직선이 만나는 지점이 백회혈입니다. 흔히 정수리라 생각되는 위치와 비슷한데요. 손끝으로 이 백회혈 주위를 가볍게 톡톡 두드려 주며 마사지를 해주는 것도 잠이 오는 데 좋은 방법입니다. 정확히 백회혈을 두드리려 하기보다는 정수리의 앞뒤 좌우로 넓게 두드려 주는 게 더욱 좋습니다. 3~5분 정도 가볍게 두드려 줍니다.

3. 신문혈 지압하기

손목 아래에 가로로 잡힌 주름에서 새끼손가락 쪽으로 옆으로 만져보면 움푹 들어간 곳이 있습니다. 이곳이 신문혈입니다. 신문혈은 수소음심경이라고 하는 심장과 관련된 경락의 기운을 담고 있는 곳입니다. 이곳을 지압해주면 마음이 편안해지고 잠이 오는 데 도움이 됩니다. 엄지손가락으로 신문혈을 지그시 8초간 눌렀다 떼는 동작으로 5~10회 정도 반복해줍니다.

불면증에 도움이 되는 셀프지압법에 대해서 배워보았습니다. 불면증에는 아침에 규칙적으로 일어나는 생활습관을 기르는 것이 좋습니다. 더불어 아침과 낮에는 햇빛을 많이 보고 밤에 잘 때는 최대한 빛을 보지 않도록 어둡게 하는 것이 수면 패턴을 만드는 데 좋습니다. 셀프지압법과 생활관리로 꿀잠 주무시길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