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둘러싼 단양 농민단체 갈등 증폭
지방선거 둘러싼 단양 농민단체 갈등 증폭
  • 안기원 기자
  • 승인 2018.06.15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농정신문 안기원 기자]

단양군수 후보 농정토론회 추진과정에서 벌어진 (사)단양군농업인단체협의회(단양농단협)와 전농 단양군농민회 사이의 갈등이 커지고 있다.

지난 5월 단양군농민회가 제안한 ‘단양군수 후보 농정공약 토론회’가 임재춘 단양농단협 회장의 반대로 추진되지 못하자 단양군농민회는 자체적으로 후보들의 농정공약을 검토했다. 3명의 군수 후보 중 유일하게 김광직 후보(더불어민주당)가 단양군농민회가 제시한 농민수당과 최저가격보장제를 농정공약으로 제시했기에 김 후보에 대한 지지선언을 진행했다. 그러자 단양농단협은 지난 10일 지역언론을 통해 단양군농민회를 비판하며 “단양군농민회의 농정공약 지지 선언으로 인해 농단협이 많은 항의전화를 받고 있다. 농단협은 어느 정당도 지지하지 않으며, 소속 회원이 30여 명에 불과한 단양군농민회는 단양군의 농민들을 대표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에 단양군농민회는 농단협의 주장에 반박하는 입장을 발표했다.

단양군농민회는 성명을 통해 “단양농단협의 주장은 사실과 많이 다르다. 첫째로 각 단체명이 서로 오인할 만큼 비슷하지 않다. 둘째로 단양농단협은 이미 지난 4월 13일 현직 군수후보를 간접적으로 지지하는 기자회견을 해서 지역에서 큰 물의를 일으킨 바 있다”고 지적했다.

단양군농민회는 특히 “단양농단협과 달리 회원들의 회비로만 운영되는 단양군농민회가 각 후보들의 농정공약을 검토해 농정공약 지지후보를 선언한 것은 유권자로서의 당연한 권리”라며 “단양군 농민과 군민들이 농민단체의 유권자운동에 칭찬은 못할지언정 항의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밝혔다.

단양군농민회는 또 “단양농단협이 자신들은 소속 회원이 1,700명이고 단양군농민회는 30명이라고 말했는데, 자신의 단체 회원수는 부풀리고 농민회의 회원수는 깎아 내려 얻고자 하는 바가 무엇인지 매우 의심스럽다”며 “단양군농민회는 전국농민회총연맹 산하 100여 개 시군농민회 중 하나로 올해 모범농민회 상을 받을 정도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8개 읍면지회에서 한 달에 1만원씩 회비를 내는 회원들이 100여 명으로 외부의 간섭 없이 단체를 독립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또한 지난해 12월 단양지역 112개 단체들이 참여한 농민헌법운동을 이끈 바 있으며 이번 지방선거에서는 농민수당, 농산물 최저가격보장제 등 농민들이 간절히 바라는 농정개혁에 앞장섰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