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지가격 할인·후장기로 산란계농가 도산 위기”
“산지가격 할인·후장기로 산란계농가 도산 위기”
  • 홍기원 기자
  • 승인 2018.06.10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계협, 불공정행위 중단 촉구 “공정위에 고발하겠다”

[한국농정신문 홍기원 기자]

생산비 이하로 떨어진 달걀 가격이 바닥을 모른 채 추락하고 있다. 유통관행인 DC와 후장기 행위가 가격폭락을 부추기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대한양계협회(회장 이홍재)는 지난 5일 성명을 내고 달걀 유통의 관행으로 산란계농가들이 도산위기에 처했다며 산지가격 할인(DC)과 후장기 행위의 전면 중단을 촉구했다. 후장기는 유통인들이 월말에 달걀 결제가격을 정하는 방식을 뜻한다.

양계협회는 성명에서 “지난 4월 농장 수취가격은 개당 65원(특란 기준)으로 생산비인 개당 112원의 절반 가격에 거래가 이뤄졌다. 지난달에는 유통상인들이 일제히 20여원을 할인하기로 결의한 것으로 알려지며 개당 40원대의 낮은 가격에 형성될 것으로 보인다”며 이는 담합행위에 해당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일부 농장에선 1판에 500원(개당 16원)에 판매됐던 걸로 파악되고 있지만 소비자가격은 요지부동으로 오히려 상인들 배만 불려주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질타했다.

aT 농산물 유통정보에 따르면 지난 5일 달걀 소비자 판매가격은 특란 30개 1판당 평균 4,161원을 기록했다. 산지가격과 비교해 최소 2배에서 최대 8배까지 부풀려진 가격이다. 양계협회는 “농장을 사지로 몰아넣는 이런 횡보가 근절되지 않으면 공정거래위원회 고발, 세무조사 요청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해 대응하겠다”라며 “정부에서도 공정한 유통구조 확립을 위해 제도적인 뒷받침 등 많은 지원과 관심을 가져줄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이홍재 회장은 앞서 1일 경기 농업기술원에서 열린 산란계농가 교육에 참석해 “그동안 할인을 없애려 노력했지만 없앨 수 없었다. 후장기로 우리나라 달걀 산지가격은 한달에 한 번 월말에 결정됐던 데 문제가 있다”라며 “지난달 가격 자료가 나오면 공정위로 이 문제를 보낼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김낙철 계란유통협회장은 “협회는 DC, 후장기 문제에 관여한 바가 없다. 시장 흐름에 따라 자연발생적으로 나온 거래행위다”라고 선을 그었다. 김 회장은 “양계협회가 발표한 산지가격이 맞는지도 협회가 알 수 없다. 예전엔 양계협회에 가격에 관해 조언을 하기도 했지만 지금은 양계협회가 독단적으로 가격을 내고 있는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