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오리휴지기제 보완 등 방역 중점과제 발표
충북도, 오리휴지기제 보완 등 방역 중점과제 발표
  • 홍기원 기자
  • 승인 2018.05.23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역실태 및 위험도 평가해 사육제한도 추진
축사 환경개선 사업, 추가 예산 확충해 강화

[한국농정신문 홍기원 기자]

충청북도가 오리휴지기제 보완을 골자로 한 10대 방역 중점과제를 제시했다. 한편으로 축사 환경개선 사업을 강화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충북도는 23일 고병원성 AI와 구제역에 관한 방역상황을 결산하며 향후 10대 중점 방역대책을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충북지역은 지난 2016년 AI 발생으로 108농가 392만수를 살처분한 바 있다. 당시 방역비용은 보상금 255억원을 포함해 총 329억원이 투입됐다. 그러나 최근 AI 발생시기에는 3월 13일 음성군 소재 오리농장에서 발생한 것 외엔 추가 발생이 없었다. 이에 방역비용은 38억원으로 크게 줄었다.

도는 겨울철 오리휴지기제 도입 등에 힘입어 사육밀도를 낮춰 발생 및 확산 가능성을 줄인 것으로 분석했다. 그러면서 △오리휴지기제 정책 보완 △오리 농가별 방역실태 및 위험도 평가 추진 △계열화(농가) 중심의 방역체계 강화 △닭, 오리 사전입식 승인 정례화 △가금농가 스마트 관리시스템 구축 등 10대 중점과제를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도는 충북지역 휴지기제 참여농가와 휴지기간을 다시 검토하고 계열업체 지원방안을 강구할 계획이다. 또, 오리농가별 방역실태 및 위험도 평가를 통해 일정 등급 이하의 농가는 의무적 사육제한을 추진한다. 이는 최근 가축전염병예방법 개정으로 지자체장에게 사육제한을 명령할 권한이 주어진 데 따른 조치다.

도 동물방역과 관계자는 “향후 9월까지 농림축산식품부 개선과제와 함께 방역대책을 분석 및 보완해 AI 및 구제역이 발생하지 않도록 준비하겠다”고 전했다.

충북도는 축산농가 생산성 향상과 축사냄새 저감을 목표로 축사 환경개선 사업 역시 한층 강화하겠다는 구상이다. 현재 도는 축사환경 개선 사업으로 올해 13종 74억원의 예산을 확보한 상태다. 이 예산은 추가 수요조사를 통해 예산규모를 더 확충될 예정이다.

대표적인 환경개선 사업으로는 친환경 축산시설 및 장비 보급 사업(20억원), 퇴비사 및 퇴액비화 시설을 지원하는 깨끗한 축산농장 조성 사업(15억원), 생산성 및 냄새 저감을 위한 가축생균제 공급 사업(10억원) 등이 있다. 유호현 도 축수산과장은 “축산이 사랑받은 축산업으로 탈바꿈하기 위해 계속해서 정부예산 확보, 각종 사업발굴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해가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