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농민 교류를 준비하자
남북 농민 교류를 준비하자
  • 한국농정
  • 승인 2018.05.04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끝났다. 11년 만에 개최된 남북정상회담은 11년간 한반도에 드리워졌던 먹구름을 한순간에 씻어 냈다. 특히 미국을 비롯한 한반도 주변 국가들의 적극적 지지를 받고 있어서 과거의 남북정상회담보다 더 큰 의미가 있다.

비핵화와 북미수교라는 오래된 과제가 5월 예정된 북미정상회담을 계기로 해결의 실마리가 보이는 상황이다. 북한은 비핵화를 통해 미국으로부터 안전보장을 약속받고 경제 발전으로 나아가겠다고 김정은 위원장이 분명히 밝혔다. 여기에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적극 호응하고 있다.

5월을 분기점으로 한반도의 긴장은 해체되고 평화의 새 시대가 열릴 것이다. 이는 남북 간의 교류와 협력이 본격화 되는 것을 의미하기도 한다. 우선 당국간 교류가 시작되겠지만 6.15와 같은 상징적 남북 합동 기념행사부터 민간교류가 시작될 것이다.

마침 지난달 27일 남북정상회담에서 발표한 판문점 선언에도 ‘6.15를 비롯하여 남과 북에 다 같이 의의가 있는 날들을 계기로 당국과 국회, 정당, 지방자치단체, 민간단체 등 각계각층이 참가하는 민족공동행사를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6.15 18주년 행사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남북 간 민간교류가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10년 전 만해도 다양한 형태의 민간교류가 있었다. 농민단체에서는 전국농민회총연맹이 앞장서서 북측의 농근맹과 교류했다. 금강산에서 2차례나 ‘남북농민 통일 한마당’을 대규모로 개최했으며, 2007년에는 100여명의 농민 대표가 평양을 방문해 북측의 농촌현장과 주요 관광지를 돌아보기도 했다. 그러나 이러한 교류는 이명박정권이 들어서면서 모두 중단됐다.

이제 4.27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평화와 통일의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당국 간의 협의에 발맞춰 민간의 역할이 부각되고 있다. 그동안 끊긴 남북 농민간 교류의 끈을 이어나가야 한다. 우선 농민단체를 중심으로 6.15 농민본부를 복원하여 6.15 선언 18주년 남북공동행사를 준비해야 한다.

아울러 농민 통일문화제를 복원하고 다양한 방식의 교류와 협력을 넓혀 나감으로 모처럼 맞이한 평화 국면을 민간의 힘으로 더욱 공고히 해서 통일의 기반을 만드는데 앞장서야 한다. 남북 간의 평화 정착, 교류협력 강화는 우리 농민들에게는 정치적, 상징적 의미 뿐 아니라 구체적으로 실익을 안겨준다는 것은 주시의 사실이다. 쌀 교류를 통한 쌀 문제 해결과 다양한 농업교류를 통해 현재 우리가 당면한 농업문제를 푸는 희망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