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4주기, '미안합니다 사랑합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세월호 4주기, '미안합니다 사랑합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 한승호 기자
  • 승인 2018.04.16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월호 참사 4주기인 16일 경기도 안산시 화랑유원지 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부합동분향소에서 열린 진혼식 및 영정, 위패 이운식에서 장례지도사들이 희생자들의 영정과 위패를 정부 합동 영결, 추도식장으로 이운하고 있다. 
세월호 참사 4주기인 16일 경기도 안산시 화랑유원지 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부합동분향소에서 열린 진혼식 및 영정, 위패 이운식에서 장례지도사들이 희생자들의 영정과 위패를 정부 합동 영결, 추도식장으로 이운하고 있다. 
세월호 참사 4주기인 16일 경기도 안산시 화랑유원지 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부합동분향소에서 열린 진혼식 및 영정, 위패 이운식에서 장례지도사들이 희생자들의 영정과 위패를 정부 합동 영결, 추도식장으로 이운하고 있다. 
세월호 참사 4주기인 16일 경기도 안산시 화랑유원지 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부합동분향소에서 열린 진혼식 및 영정, 위패 이운식에서 장례지도사들이 희생자들의 영정과 위패를 정부 합동 영결, 추도식장으로 이운하고 있다. 
세월호 참사 4주기인 16일 경기도 안산시 화랑유원지 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부합동분향소에서 열린 진혼식 및 영정, 위패 이운식에서 장례지도사들이 희생자들의 영정과 위패를 정부 합동 영결, 추도식장으로 이운하고 있다. 
세월호 참사 4주기인 16일 경기도 안산시 화랑유원지 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부합동분향소에서 열린 진혼식 및 영정, 위패 이운식에서 장례지도사들이 희생자들의 영정과 위패를 정부 합동 영결, 추도식장으로 이운하고 있다. 한 유가족이 영정을 쓰다듬으며 오열하고 있다.
세월호 참사 4주기인 16일 경기도 안산시 화랑유원지 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부합동분향소에서 열린 진혼식 및 영정, 위패 이운식에서 장례지도사들이 희생자들의 영정과 위패를 정부 합동 영결, 추도식장으로 이운하고 있다. 
세월호 참사 4주기인 16일 경기도 안산시 화랑유원지 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부합동분향소에서 열린 진혼식 및 영정, 위패 이운식에서 장례지도사들이 희생자들의 영정과 위패를 정부 합동 영결, 추도식장으로 이운하고 있다. 
세월호 참사 4주기인 16일 경기도 안산시 화랑유원지 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부합동분향소에서 열린 진혼식 및 영정, 위패 이운식에서 장례지도사들이 희생자들의 영정과 위패를 정부 합동 영결, 추도식장으로 이운하고 있다. 
세월호 참사 4주기인 16일 경기도 안산시 화랑유원지 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부합동분향소에서 열린 진혼식 및 영정, 위패 이운식에서 장례지도사들이 희생자들의 영정과 위패를 정부 합동 영결, 추도식장으로 이운하고 있다. 
세월호 참사 4주기인 16일 경기도 안산시 화랑유원지 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부합동분향소에서 열린 진혼식 및 영정, 위패 이운식에서 장례지도사들이 희생자들의 영정과 위패를 정부 합동 영결, 추도식장으로 이운하고 있다. 
세월호 참사 4주기인 16일 경기도 안산시 화랑유원지 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부합동분향소에서 열린 진혼식 및 영정, 위패 이운식에서 장례지도사들이 희생자들의 영정과 위패를 정부 합동 영결, 추도식장으로 이운하고 있다. 한 유가족이 영정을 뒤따르며 오열하고 있다.
세월호 참사 4주기인 16일 경기도 안산시 화랑유원지 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부합동분향소에서 열린 진혼식 및 영정, 위패 이운식에서 장례지도사들이 희생자들의 영정과 위패를 정부 합동 영결, 추도식장으로 이운하고 있다. 
세월호 참사 4주기인 16일 경기도 안산시 화랑유원지 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부합동분향소에서 열린 진혼식 및 영정, 위패 이운식에서 장례지도사들이 희생자들의 영정과 위패를 정부 합동 영결, 추도식장으로 이운하고 있다. 
세월호 참사 4주기인 16일 경기도 안산시 화랑유원지 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부합동분향소에서 열린 진혼식 및 영정, 위패 이운식에서 장례지도사들이 희생자들의 영정과 위패를 정부 합동 영결, 추도식장으로 이운하고 있다. 
세월호 참사 4주기인 16일 경기도 안산시 화랑유원지 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부합동분향소에서 열린 진혼식 및 영정, 위패 이운식에서 장례지도사들이 희생자들의 영정과 위패를 정부 합동 영결, 추도식장으로 이운하고 있다. 영정과 위패 이운이 모두 끝난 뒤 장례지도사들이 희생자들을 위한 묵념을 하고 있다. 

 

[한국농정신문 한승호 기자]

봄꽃 만발했던 계절, 수학여행을 떠난 아이가 싸늘한 주검이 돼 돌아온 4년 전 그날 이후, 정부합동분향소에 고이 모셔놓았던 아이의 영정과 위패가 분향소가 차려진 지 1,448일 만에 제단 아래로 내려왔다.

가눌 길 없는 슬픔에 엄마는 무릎을 꿇고 영정에 얼굴을 묻었다. 두 손으로 위패를 어루만지고 영정에 얼굴을 부비며 “엄마가 미안해. 엄마가 미안해” 오열했다.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의 영정과 위패를 영결·추도식장으로 이운하던 장례지도사들도 북받치는 슬픔에 입술을 깨물었다.

16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화랑유원지 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부합동분향소에서 엄수된 영결·추도식은 참사 이후 처음으로 정부가 공식 주관한 추모행사였다. 봄꽃 같았던 아이들 영정에 봄 햇살이 쏟아져 내렸다. ‘이게 나라냐’고, 되뇌며 묻던 정부합동분향소는 오늘 문을 닫는다.

세월호 참사 4주기인 16일 오전 경기도 안산시 화랑유원지 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부합동분향소에서 열린 진혼식 및 영정ㆍ위패 이운식에서 장례지도사들이 희생자들의 영정과 위패를 정부 합동 영결ㆍ추도식장으로 이운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