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꽃이 피었습니다] 오늘도 난 시작한다
[한글꽃이 피었습니다] 오늘도 난 시작한다
  • 한국농정
  • 승인 2018.04.13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이가 많아서

자꾸 잊어버린다

양준옥(83) 강원 철원군 갈말읍

선생님이 가르쳐주시는 글씨가

머릿 속에 들어오지 않는다

받아쓰기 시간에는

머리가 지끈지끈 아프다

눈은 점점 침침해진다

그래도 어릴적 못 배운 것이 한이 된다

오늘도 난 한글공부를 시작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