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꽃이 피었습니다] 시작이 반이다
[한글꽃이 피었습니다] 시작이 반이다
  • 한국농정
  • 승인 2018.03.30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슨 생각이 안나서

어느 산골을 가보니까

물이 졸졸 흘러가니

양정숙(82) 강원 철원군 갈말읍

내 마음은 처량하고 슬픕니다

물 따라 길 따라 가다 생각하니

공부가 생각났습니다

벌써 4년이 되었군요

그동안 받아쓰기도 하고

만들기도 하고 그림도 그리고

여러 가지를 배우고 보니

마음이 좋아졌습니다

선생님 고맙습니다

또 한 가지 생각납니다

팔십 평생에 무대에도 올라가

무용도 해보고 교복도 입어보고

곰돌이 옷도 입어보고

마음이 흐뭇합니다

선생님 너무너무 감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