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농식품부 장관, 개혁적 인물로 임명 서둘러야
[사설] 농식품부 장관, 개혁적 인물로 임명 서둘러야
  • 한국농정
  • 승인 2018.03.23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임 8개월 만에 문재인정부 초대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인 김영록 장관이 사퇴했다. 다른 것도 아니고 선거 출마 목적에서다. 자신의 입신양명을 위해 장관이라는 막중한 책무를 헌신짝처럼 내버린 무책임한 일이 벌어졌다. 자신의 욕심을 위해 장관자리를 내버린 사람이나 이를 허용한 대통령이나 그 책임의 무게가 다르지 않다.

이번 김영록 장관의 돌연 사퇴로 인해 농민들이 갖는 실망과 배신감은 이루 말할 수 없다. 농민들은 촛불혁명정부라 할 문재인정부의 출범으로 농정개혁 또한 혁명적으로 이뤄져 농민들의 삶이 나아질 것으로 기대했다.

정권이 바뀌어도 나의 삶이 바뀌지 않는다면 정권교체가 과연 무슨 의미가 있겠는가. 정권이 바뀌고 촛불혁명정부가 들어와도 농정의 변화는 없고, 농정개혁을 책임진 장관은 더 좋은 자리를 찾아 떠났다.

더 큰 문제는 그 자리 후임에 오르내리는 인물들의 면면이다. 개혁대상인 현직 농정관료의 이름이 오르내리는가 하면, 농업계에서 잊은 지 오래인 정치꾼 이름이 거론되기도 한다. 모두 우리 사회의 개혁 요구에 발맞춰 농정개혁을 주도할 능력도 의지도 없는 인물들이다.

신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촛불혁명정부에 걸맞은 혁신인사여야 한다. 지금까지의 농정 패러다임을 전환해 농업·농촌 회생의 기틀을 만들고 농민의 삶을 바꿔줄 개혁의지와 능력이 있는 장관이 필요하다. 신임 장관은 농정 적폐의 한축인 관료집단을 바로잡아야 하고, 농민들의 요구에 근거해 농정을 다시 설계해야 하는 막중한 책임을 부여 받고 있다.

문재인정부 초대 농식품부 장관 인사 실패로 좌절된 농정개혁의 불씨를 다시 살리기 위해서는 인사혁신도 필요하다. 지역안배, 안정적 국정운영, 대선의 논공행상과 같은 기준으로 후임 장관을 논하기에는 농민이 처한 사정이 한가하지 않다.

지금은 과감하게 농정개혁을 할 수 있는 혁명가 같은 장관이 필요하다. 또 다시 농정개혁에 실패하면 더 이상 기회는 없다. 정권교체가 개혁이고 개혁이 우리 삶을 나아지게 한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 그것이 촛불혁명을 이끈 국민들의 요구이고 문재인정부 앞에 놓인 시대적 과제다. 첫 인사의 실패를 만회하기 위해서라도 이번엔 개혁적 인물로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임명을 서둘러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