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해 구제, 재해보험보단 재해보상으로”
“재해 구제, 재해보험보단 재해보상으로”
  • 한우준 기자
  • 승인 2018.03.11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농민회총연맹 광역조직 신임의장 릴레이 인터뷰② 황병창 경북도연맹 의장

쉽게 나서기 어려운 자리를 맡게 된 이유는

농업 문제에 대해 언제고 바른 소리를 할 수 있는 것은 농민회밖에 없다고 자부한다. 하지만 우리 세대가 지나면 농민운동이 단절될 위기에 처한 것도 사실이다. 가장 근본이 되는 면지회들부터 다시 살려내야 한다. 머리가 아무리 좋아도 발이 없으면 걸어가지 못하는 법이다.

전농 탄생의 첫 순간을 되돌아보지 않으면 30년 동안 해온 모든 것이 사라질 수 있다. 비교적 농사 경력이 짧은 편인데도 의장직을 맡았는데, 또 다시 배우는 입장에 서서 지역 현안을 최우선으로 두고 면지회와 시군농민회를 활성화하는데 노력하겠다.

 

경북에선 얼마 전 농민회와 경찰이 만나 화제가 됐다

경북경찰청이 제안을 해 자연스럽게 성사됐다. 문재인정부 들어 경찰의 내부개혁이 추진되는 분위기 속에서 인권경찰을 표방했고 백남기 농민 사건에 대한 사과도 있었기 때문에 농민회도 응할 수 있었다. 농민회와의 관계가 단절된 지난 9년 동안 경찰은 집회·시위 현장에서 상부 지시를 과도하게 따르는 모습을 자주 보였다. 정권과 상황에 따라 경찰의 행동을 바꾸지 말고 집회·시위의 자유를 보장하는 원칙을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경찰은 기본적으로 조직력이 탄탄한 집단이라 국민의 힘으로 얼마든 거듭날 수 있다. ‘경찰도 농민의 아들’이라는 것에 서로 공감하며 앞으로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앞으로 경북도연맹이 낼 목소리는

경북은 농가가 다작을 할 수밖에 없는 환경이다. 그러다보니 개개인이 너무나도 바쁘고, 농민회의 투쟁 사업도 자신과 연관된 문제가 아닌 것에는 관심 갖기 어려운 구조다. 조직의 크기를 확장하는 것과 함께 경북농민의 구심점을 찾는 것 역시 큰 숙제가 될 것이다. 또 지난해 우박이 극소수 지역에 집중적으로 내리면서 농작물재해보험법의 문제점이 드러났다. 경북도연맹이 이번 농정개혁위 공청회에서도 제안한 바 있지만, 최종적으로 재해에 대한 농민 구제 방향이 재해보험이 아닌 재해보상으로 흐를 수 있도록 힘 쓸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