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세안 농식품 수출·농업개발 확대 모색 토론회 열려
아세안 농식품 수출·농업개발 확대 모색 토론회 열려
  • 장수지 기자
  • 승인 2018.03.09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새로운 대외외교 전략 ‘신남방정책’ 제시
아세안 대상으로 한국 농업 경쟁력 확보 필요

[한국농정신문 장수지 기자]

지난 6일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아세안지역 농식품 수출 및 농업개발 확대방안 모색’ 토론회가 개최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동남아 순방에서 ‘신남방정책’을 새로운 대외외교 전략으로 제시한 이후 아세안 지역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농식품 수출 및 농업개발 확대 방안을 모색하는 토론회가 개최됐다. 토론회는 위성곤 더불어민주당 의원 주최로 지난 6일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치러졌다.

신남방정책은 인도·네팔 등 남아시아를 포함한 아세안 지역과의 경제적 교류·교역을 확대하고 에너지, 교통, 수자원, 스마트 정보기술 등 4대 분야 중심의 협력을 강화하는 등 경제외교 우위를 점하기 위한 정부의 핵심프로젝트다. 여기에 다양한 대내외적 요인으로 위협받는 농업의 현실을 견줘볼 때 아세안 지역은 한국 농업의 블루오션으로 평가받고 있다.

토론회에 참석한 설훈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위원장은 축사를 통해 “지난 1월 신남방정책 대상 아세안 지역의 농식품 수출이 전년 같은 기간보다 27% 증가한 1억1,300만 달러를 기록한 만큼 농식품 수출과 농업개발까지 확대할 새로운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주제발표는 허장 농촌경제연구원 글로벌협력연구본부장이 맡아 ‘아시아 지역 농식품 수출 및 농업개발 확대 방안’을 주제로 아세안 국가의 일반적인 현황과 신남방정책을 위한 농업 분야 협력 방안을 제시했다.

이어 허희영 한국항공대 교수가 좌장을 맡은 토론에서는 김민욱 농식품부 수출진흥과장, 송양훈 충북대 농업경제학과 교수, 이은수 해외농업자원개발협회 사무국장 등이 참여해 의견을 개진했다. 김민욱 과장은 “시장 성공을 위해 종교·문화적 존중이 전제돼야 한다”며 “저가수출은 품질과 가성비 이미지 저하로 연결돼 시장붕괴로까지 확대될 수 있는 만큼 품질관리에도 힘써야 한다”고 말했다. 또 마케팅과 관련해 기존 정책을 펼칠 때처럼 대기업을 배제하는 게 아니라 파트너로 인식해 현지에 이미 존재하는 대기업 인프라를 사용하는 등 협력 사업을 진행하는 방안도 덧붙여 설명했다.

이은수 사무국장은 “국내로의 식품 반입이 목적이 아닌 만큼 현지에서 생산한 농산물을 제3국에 팔거나 우리나라 작물을 아세안 지역으로 수출해 현지에서 저장한 뒤 가공·유통하는 새로운 방법도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토론회를 주최한 위 의원은 “문재인정부의 신남방정책은 우리 경제외교력의 도약을 알리는 신호탄이 될 것”이라며 “이번 토론회가 농업외교를 통한 농업경쟁력의 확보 방안을 마련하는 첫 시작점이 되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