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푸드플랜’ 구축 시동 걸어
‘지역 푸드플랜’ 구축 시동 걸어
  • 권순창 기자
  • 승인 2018.03.04 0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9개 선도지자체 선정
2022년까지 100개소 구축 목표

[한국농정신문 권순창 기자]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영록)가 지역 푸드플랜 구축에 시범적 역할을 하게 될 9개 선도지자체를 선정했다. 향후 여타지역 푸드플랜의 표준모델 역할을 하게 될 지역들이다.

전 세계적으로 먹거리정책은 기존의 국지적인 틀에서 벗어나 생산부터 소비, 폐기 단계까지 통합적 관점에서 다뤄야 한다는 공감대가 확산되고 있다. 국민 먹거리기본권 보장을 위한 필수적 인식인데다 농업·농촌의 가치를 되새길 수 있는 단초가 되기 때문에 농업계에서도 반기는 개념이다. 이를 현실화한 정책을 통칭 ‘푸드플랜’이라 부르며, 국내에서도 서울시를 필두로 다수 지자체들이 각기 지역 푸드플랜 구축에 나서고 있다.

농식품부의 이번 선도지자체 공모엔 전국 29개 지자체가 응모했다. 이 가운데 광역형 1개소(충청남도), 도시형 2개소(서울 서대문구·대전 유성구), 농촌형 2개소(충남 청양군·전남 해남군), 복합형 4개소(강원 춘천시·전북 완주군·경북 상주시·전남 나주시) 총 9개소가 선도지자체로 선정됐다.

농식품부가 9개 선도지자체를 선정하며 지역 푸드플랜 구축에 본격 시동을 걸었다. 사진은 전국 최초로 푸드플랜을 구축한 서울시의 도농상생 공공급식 교류행사 모습. 한승호 기자

농식품부는 선도지자체에 지역 푸드플랜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연구용역비 등을 지원하며, 지역 공무원·영양사 등 관계자 이해도 제고를 위한 아카데미와 선진지 연수 등 교육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지원을 받은 지자체는 지역 내 먹거리 실태조사와 현안 분석을 통해 정책과제를 도출하고, 푸드플랜의 핵심조건 중 하나인 민·관 거버넌스 체제를 구축해 운영하게 된다.

각 선도지자체는 푸드플랜 수립 과정을 서로 공유·피드백하면서 올해까지 푸드플랜 수립을 완료할 계획이다. 시범 구축된 푸드플랜은 농식품부가 표준모델화해 전국 지자체에 보급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2022년까지 100개 지자체가 지역 푸드플랜을 수립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선도지자체를 통한 시범사업이 지역 푸드플랜 확산의 마중물이 될 것이며, 먹거리 보장과 도농상생, 지속가능한 먹거리 산업으로 나아가는 단초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