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꽃이 피었습니다] 시작
[한글꽃이 피었습니다] 시작
  • 한국농정
  • 승인 2018.03.02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공부 하는 것이 말은 쉬울지 모르지만

시작하기가 쉽지 않다.

4년 전 한글공부 처음 시작할 때

박양선(73) 강원 철원군 갈말읍

많이 망설였다.

이 나이 칠십이 넘도록 못 배운 글을

이제 배우려니 쉽지 않네요.

어릴 적은 가난해서 못 배우고

커서는 배울 기회가 되지 않아 못 배웠으니

이제라도 한 번 배우겠다는 마음을 먹고

사직한 것이 어느덧 4년

좋은 마음으로 시작하여서 벌써

여기까지 왔나보다.

시작이 반이라더니 끝까지 가야지

해가 질 때까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