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우스 농산물 가격안정 방안, 누구도 장담 못하는 ‘난제’
하우스 농산물 가격안정 방안, 누구도 장담 못하는 ‘난제’
  • 원재정 기자
  • 승인 2018.02.09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식품부, 전국단위 주산지 협의체 구성에 희망 걸어
경남도, 시설고추 소득 대체품목 장담 못해

[한국농정신문 원재정 기자]

하우스 청양고추 값이 간만에 상승세를 탔다. 농림축산식품부 원예산업과 한태성 사무관은 “오늘(8일) 가격은 10kg 1상자에 12만원대로 평년대비 7.8% 높다”며 “12월, 1월 고전을 면치 못하던 청양고추 값이 정부 기대치보다 높아져 일단은 다행”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가격이 높다고 농가소득까지 높다는 것은 아니란 점도 ‘공감’했다. 수확량이 얼마없기 때문이다.

지난해부터 폭락한 하우스 풋고추 대책 마련을 위해 농식품부가 가장 주력한 것이 ‘주산지 협의체’ 구성이다. 경남은 지난해 11월 ‘경남 풋고추 주산지 협의체’ 구성을 마쳐 재배면적 6.3% 감축 효과를 얻었다. 올 상반기에는 호남권 풋고추 협의체 구성을 위해 밀도 있게 논의 중이다.

한 사무관은 “경남 지역 재배면적이 줄었지만 작황이 좋았다. 전남 지역 고추도 시장에 나오는데 소비는 감소하다보니 시세가 출발부터 낮았다”며 “올해 상반기 중에 경남·호남·강원 빅3를 중심으로 전국단위 협의체를 구성해 위기의식을 공유하면서, 작기 중복을 최소화 하고 재배면적에 대한 조율기능을 높여 시세를 안정화 시키는 것이 목적이다”고 의미를 전했다.

시설 농가들이 재배면적을 가늠하지 못하는 답답한 상황에 대해서도 한 사무관은 “한국농촌경제연구원 관측팀들도 전국단위 협의체에 함께한다. 관측정보를 좀 더 고도화 시키는 데도 의미가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하지만 대체품목에 대해서는 정부도 ‘막막함’을 드러냈다. 한 사무관은 “이후 어떤 품목을 심어야 하는지에 대한 답이 없다. 다만 몇 년 새 청양고추 값이 높아 쏠림현상이 동반되다보니 2년 연속 폭락하는 악순환은 줄여야 한다”고 말했다.

현장에서 요구하는 최저가격보장제는 농식품부 내부적으로 논의 중인 것으로 안다면서 말을 아꼈다.

하우스 고추 주산지 경남도 역시 대책 마련에 부심 중이다. 경남도 친환경농업과 김준간 과장은 “지난달 1월 농민들과 간담회를 해서 중앙부처에 건의도 하고 소비촉진에도 힘을 쏟고 있다. 지난해 출범한 협의체에서 자조금(출하금액의 0.5%)을 걷고 있어 올해 말까지 1억원은 상회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최저가격보장제를 적극 검토한다고는 했는데, 다른 품목과의 형평성 문제라든가 재배감축에 반하는 문제 등을 세밀히 연구검토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어 김 과장은 “풋고추 재배면적을 줄여야 한다는 방향은 설정했지만, 타품목 가격에도 부정적 영향을 끼칠 수 있어 사실상 어려운 문제”라고 토로했다.

중앙정부도 지방정부도 대책 마련에 나서고 있지만, 하우스 농가 증가와 이로 인한 가격폭락을 막아낼 방법을 찾는 일은 쉽지 않은 실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