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땅의 농부 190
이 땅의 농부 190
  • 한승호 기자
  • 승인 2018.02.09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환식 (69, 경기도 파주시 진동면 서곡리)
“민통선에서 농사짓다 보면 평화가 왜 소중한지 알게 돼. 지난 정권 땐 보수단체들이 임진각에서 대북전단 살포한다고 난리를 치니깐 막아보겠다고 몸싸움도 엄청 했지. 대북 (확성기) 방송은 또 얼마나 시끄러운데. 웅웅거리는 소리를 들으면 골이 아플 정도야. 남북관계가 안 좋다 싶을 땐 농장(임진강6.15사과원)에 출입하는 것도 쉽지 않아. 제발 이번 정권에선 남북이 평화롭게 지냈으면 좋겠어.”

[한국농정신문 한승호 기자]

“민통선에서 농사짓다 보면 평화가 왜 소중한지 알게 돼. 지난 정권 땐 보수단체들이 임진각에서 대북전단 살포한다고 난리를 치니깐 막아보겠다고 몸싸움도 엄청 했지. 대북 (확성기) 방송은 또 얼마나 시끄러운데. 웅웅거리는 소리를 들으면 골이 아플 정도야. 남북관계가 안 좋다 싶을 땐 농장(임진강6.15사과원)에 출입하는 것도 쉽지 않아. 제발 이번 정권에선 남북이 평화롭게 지냈으면 좋겠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